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재벌과 이혼' 배인순 "사기로 위자료 다 날려…극단적 생각도"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1960년대 인기 그룹 펄시스터즈 배인순이 이혼 후 칩거 생활을 하다 사기 피해를 당해 극단적 생각까지 했다고 고백했다.


1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펄시스터즈 배인순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머니투데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배인순은 재벌이었던 최원석 전 동아그룹 회장과의 이혼에 대해 언급했다.


혜은이가 결혼 24년 만에 이혼했다는 배인순에게 "이혼하시고 상처를 많이 받지 않았냐"고 묻자 배인순은 잠시 울컥해 말을 잇지 못했다.


배인순은 "당시 이혼녀라는 현실을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24년을 꾹 참고 살았는데, 마지막에 가정을 지키지 못했다는 죄의식이 있었다. 그 이혼으로 인해 자식들이 얼마나 상처받았을까 생각만 하면 죄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혼 후에 5년간 집 밖을 안 나갔다. 집에서 막내아들 밥만 챙겨줄 뿐 아무도 만나지 않았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그러다 배인순은 가수 임재범의 '비상'을 듣고 용기를 얻었어 세상으로 나왔으나 사기 피해를 입었다고 했다.


"그때 세상 밖으로 나왔는데 때가 아니었나보다. 아무것도 모른 채 세상에 나왔다. 세금을 낼 줄을 아나. 다 남들이 해주면서 살아온 삶이었다. 나오니까 아무것도 모르겠더라. 사람들이 나 알아보면 싫고, 그래서 세금도 뭘 몰라서 과태료 낸 것도 많다"고 토로했다.


배인순은 "그렇게 살다가 그때부터 사기꾼들만 만났다. 사기꾼들이 돈 냄새를 잘 맡는다고 하지 않나. 당시 통장을 누군가에게 통째로 맡기고 돈을 받아 썼다. 믿었던 사람이 내 통장을 들고 러시아로 도망갔다. 제가 칼날 위에 서있는 한순간이 있었다"고 사기 피해를 고백했다.


이어 "이혼 위자료로 받은 돈도 다 날렸다. 죽고 싶은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 '눈만 감으면 이 모든 걸 잊어버릴 텐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막내 아들 때문에 살았다. 홀로서기가 안 된 아들을 두고 가면 더 큰 죄인이겠다 싶더라. 그 아들이 날 지금까지 살린 것"이라며 아들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