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효리 "매니저와 금전 문제로 이별…상처 회복 10년 걸려"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가수 이효리./사진=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 영상

가수 이효리가 연예계 생활을 하며 많은 상처를 입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에는 '이효리 레드카펫에서 신동엽 이야기 꺼낸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머니투데이

가수 이효리./사진=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 영상

이 영상에서 이소라는 가수 겸 배우 엄정화, 가수 김완선의 콘서트에 출연한 이효리에게 "콘서트에 대한 꿈이 생기지 않았냐"고 물었고, 이효리는 "예전에 콘서트를 했었는데 나한테 안 좋은 기억으로 남았다"고 답했다.


이어 이효리는 "어렸을 때부터 활동하면서 여러 가지 일이 있었다. 사람들이 아는 일도, 모르는 일도 있다. 내가 바라는 건 컸고, 여러 가지 받쳐주는 건 안 되니까 그 차이가 힘들었다. 내가 못나 보일까 봐 너무 걱정하면서 즐기지도 못하고, 많이 힘들었던 기억이 있다. 지금 생각해 보면 하나하나가 내 마음에 상처로 쌓였던 것 같다"고 아픔을 고백했다.



머니투데이

가수 이효리./사진=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 영상

그는 또 "오래된 매니저가 금전 문제로 나랑 멀어지기도 하고, 많은 일들이 있었다"며 "안 좋은 일은 굳이 말해봤자 소용 없고, 말하고 싶지도 않으니까 담아뒀던 것들이 상처로 쌓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 상순 오빠를 만나서 제주도로 떠나면서 회복하는 시간이 10년 정도 걸렸다. 그만큼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강인한 사람도 아니고, '별거 아니게 넘길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구나' 싶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가수 이효리./사진=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 영상

이효리는 "어렸을 때 가족끼리 화목하지 않아서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스타일은 아니다. 항상 사랑에 대한 목마름이 있다. 누구 부탁이나 거절을 못 하는 이유도 거절하면 이 사람이 나를 싫어할까봐, 이 사람이 나를 사랑하지 않을까 봐 걱정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소라는 이효리가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을 당시를 언급하며 "그때 '효리가 마음이 약하구나'라는 걸 알았다. 마음이 아팠다. '효리가 상처가 크구나' 싶었다"고 했다.


이에 이효리는 "나를 보호할 수 있는 시기가 없었다. 핑클 때부터 지금까지 중간중간 맞았다가 숨었다가 해야 하는데 된통 얻어맞고서 나가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잠깐 기절해서 회복하는데 시간이 있어야 했고, 그 과정에 상순 오빠가 옆에 있어 줘서 감사했다. 지금은 내가 다 회복됐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옛날에도 나는 괜찮다고 생각했다. 조금 떨어져서 보니까 지금은 '누구 하나 상처 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 싶다. '다 가슴에 상처 안고 살아가는 거구나' 하면서 살고 있다. 돌아왔는데도 다들 반겨주고, 다시 안아주고 하면서 지금 너무 감사하다"고 했다.


또한 이효리는 남편 이상순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슈퍼마켙 소라'의 진행자 이소라의 부탁에 출연했다는 이효리는 "사회자가 직접 연락해서 섭외하는 걸 싫어한다. 거절하고 싶어도 거절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내 최대 단점이자 장점인 게 누군가의 부탁을 잘 거절하지 못하는 거다. 지금까지 활동할 수 있게 해준 원동력이자 날 제일 힘들게 하는 부분"이라고 했다.


그는 "근데 (이) 상순 오빠는 모든 일을 되게 이성적으로 생각한다. 그리고 안 되겠다 싶은 일은 바로바로 '저는 그 일을 할 수 없다'고 얘기한다. 제가 거절을 못 하는 일은 오빠가 많이 해준다. 그런 면에서 오빠가 저를 많이 지켜준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잘 만났다. 다른 점이 서로 보완해 준다. 나를 사랑해 주는 사람이 옆에 있으니까 든든한 '빽'처럼 느껴져서 누가 어려운 부탁을 하면 거절도 하고, 많이 성장했다. 사랑하는 사람을 아껴주고 진심으로 대해준다면 같이 좋은 방향으로 변해간다는 걸 느끼고 있다"고 고마워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