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컷오프' 홍준표 "사악한 속임수 속아 낙천…사람이 무섭다"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이하 통합당 공관위)가 자신을 컷오프시킨 데 대해 5일 밤과 6일 새벽에 걸쳐 페이스북을 통해 불만을 표시햇다.


홍 전 대표는 지난 5일 저녁 미래통합당이 컷오프를 발표한 후 페이스북을 통해 "사흘전(지난 2일)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직접 전화를 해 '나동연 전 양산시장을 추가 공모에 응하도록 설득을 하면 컷오프 하지 않고 같이 경선을 하겠다'고 해서 그렇게 했는데 허허 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참 야비한 정치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6일 새벽 "(황교안) 대표 측의 견제와 김형오 공관위원장등의 사악한 속임수에 속아 낙천됐다"며 "무엇이 홍준표 다운 행동인지 며칠 숙고한 뒤 결정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젠 사람이 무섭다"고 덧붙였다.


지난 5일 김 공관위원장은 홍 전 대표가 공천을 신청한 경남 양산을 경선지역으로 지정하고 나동연 전 양산시장과 박인 전 경남도의원, 이장권 전 경남도의원 등을 경선후보자로 발표했다.


김 공관위원장은 홍 전 대표를 다른 지역에 공천할 뜻도 없다고 이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거취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