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차명진·민경욱·김진태…결국 심판 받은 '막말' 후보들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왼쪽부터 미래통합당 차명진, 민경욱, 김진태 후보./사진=머니투데이 DB, 뉴스1

막말 논란을 일으킨 미래통합당 후보들이 이번 4·15 총선에서 민심의 심판을 받았다. 총선 막판까지 '세월호 텐트 막말'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차명진 후보를 비롯해 민경욱 후보, 김진태 후보 등이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패했다.

'세월호 XXX' 막말 논란 차명진…"부천 소사서 정치 접겠다"

머니투데이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15일 오전 경기 부천시 범박동 일신초등학교에 마련된 투표장에 도착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차명진 캠프제공)/사진=뉴스1

'세월호 텐트 막말'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는 개표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낙선을 인정했다.


앞서 통합당 부천병 후보로 공천받은 차 후보는 지난 8일 지역방송 후보자 토론회에서 "XXX 사건을 아시냐"며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1일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현수막 배치를 두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현수막 XXX'라고 적었다. 통합당은 선거 이틀을 앞두고 차 후보를 제명했지만, 법원이 차 전 의원이 낸 '제명결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해 후보자격이 부활됐다.


차 후보는 15일 출구조사 결과 발표 직후 페이스북에 "죽을 용을 써서 잠깐 빤짝하는 듯 했지만, 텃밭의 뿌리 깊은 속성을 바꾸기 힘들었다"며 "이제 이곳 부천 소사에서의 정치를 접겠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 자격 시비로 설왕설래했으니…"라며 막말 논란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경기 부천시병 개표가 99.9% 진행된 상황에서 김 후보는 60.5%(7만7577표), 차 후보는 32.5%(4만1642표)의 득표율을 보였다.

끊임없는 막말 논란 민경욱…접전 끝 낙선

머니투데이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인천 연수을 경선에서 공천확정을 받은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민경욱 미래통합당 후보도 접전 끝에 낙선했다. 민 후보는 이번 총선 공천 과정에서 두 번이나 떨어졌지만 기적적으로 부활했다. 그는 막말로 숱한 논란을 일으켜 컷오프 됐다가 통합당 최고위원회의 재의·경선을 통해 살아났다.


민 후보는 지난해 11월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노년의 어머니를 출세한 아들이 함께는 아니더라도 근처에 모시고 살 수 있지 않았을까? 법적으로 문제가 있었을까?"라고 밝혀 논란을 빚었다.


그는 각종 재난 상황에도 막말을 하며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지난해 4월 강원도 산불에 "오늘만 인제, 포항, 아산, 파주, 네 곳에서 산불(이 났다). 이틀 전에는 해운대에 큰 산불(이 났다). 왜 이리 불이 많이 나나?"라고 했다. 지난해 6월에는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참사를 언급하며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라고 말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인천 연수구을 개표가 100% 완료된 상황에서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41.7%(5만2806표), 민 후보는 39.4%(4만9913표)의 득표율을 보였다.

김진태 3선 실패…'선거운동원 세월호 추모 현수막 훼손'

머니투데이

미래통합당 김진태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선거구 획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3선에 도전하는 김진태 미래통합당 후보도 춘천갑 선거구에서 허영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패했다.


김 후보는 지난해 2월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자들을 모욕해 고발됐다.


지난 13일 김 후보의 선거 운동원이 시민 단체가 내건 세월호 추모 현수막을 훼손하는 사건도 발생했다. 이에 김 후보는 "제 선거운동원이 맞고, 뒤늦게 보고를 받았다. 개인적인 일탈 행위로 보인다"며 "알았다면 당연히 말렸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강원 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 개표가 100% 완료된 상황에서 허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51.3%(6만6932표), 김 후보는 43.9%(5만7298표)의 득표율을 보였다.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