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막례 할머니 "부부의 세계 하차했어요…머리가 너무 아파"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드라마 '부부의 세계'를 '또라이의 세계'라고 부른 박막례 할머니가 드라마 하차를 선언했다./사진=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채널 캡처

드라마 '부부의 세계'를 '또라이의 세계'라고 불렀던 박막례 할머니가 드라마 하차를 선언했다.


지난 8일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채널에는 '부부의 세계 박해준씨가 영상편지를 보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박막례 할머니는 '부부의 세계'에서 이태오역을 맡은 박해준의 영상편지를 보고 답장을 보냈다.


박해준이 "보시면서 마음껏 욕하셔도 된다"며 "또라이의 세계 끝까지 잘 마치겠다"라고 말했지만 박막례 할머니는 "미안한데요 하차했다"고 답했다.


박막례 할머니는 "잘 봐달라고 하는데 저번 주에 내려놔버렸다"며 "머리가 너무 아파, 연기를 살살하지 왜 그렇게 열심히 해요? 아들한테도 전해줄래요? 아빠 말은 잘 듣잖아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신 좀 차렸어요? 교도소 갔어요? 미안한데요 당신 교도소 갔으면 다시 볼게요"라며 "교도소를 가든 그 집을 나오든 둘 중 하나를 하세요"라고 말했다.


하차를 선언했던 박막례 할머니는 박해준의 영상편지를 받고 12화 재방송을 시청하기도 했다. 박해준에 대해 안쓰러움을 드러냈던 것도 잠시, 드라마를 보며 "감옥 가 이 XX야"라며 분노를 표출했다.


또 하차했다는 말과 다르게 줄거리는 꿰차고 있던 사실이 밝혀져 웃음을 더했다. 이에 손녀가 "안 본 거 맞아?"라고 추궁하자 "안 본 거 맞았는데 오늘 재방송 봤어"라며 "안 볼 거야, 준영이가 속 좀 들었으면 보려고 했더니, 돌리다가 봤어"라며 변명을 늘어놨다.


앞서 박막례 할머니는 인기리에 방영 중인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리뷰 영상을 공개했고, 해당 영상들은 조회 수 100만 뷰를 넘기며 큰 인기를 끌었다.


"나는 이런 드라마 처음 봤고 머리 아프다" "바람 피운 X이 이해가 안 가고, 친구들도 양아치다" 등 속 시원한 할머니의 발언이 담긴 영상은 실제 배우인 박해준의 답변까지 얻었다.


구단비 인턴기자 kdb@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