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유기견 입양 후 또 버린 오거돈… 부산시가 관리한다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 / 사진=더리더

성추행 파문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관사에 반려견 두 마리를 버리고 떠나면서 부산시가 이들을 입양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최근 비서실 요청으로 오 전 시장 부부가 관사에서 키우던 반려견 '핫'과 '루비'를 입양했다고 12일 밝혔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장 비서실에서 소유자 변경 요청을 해왔다"며 "핫과 루비가 생활 환경이 바뀌면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에 부산시가 입양해 관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핫과 루비는 배우 한채영이 한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임시 보호하던 유기견이다. 이후 부산에서 열린 유기견 입양 행사에 핫과 루비가 참가했고, 오 전 시장과 친분이 있던 배우 김수미의 권유로 2018년 9월 입양이 성사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입양 당시 인터뷰에서 "강아지들이 관사에 살면서 오거돈 시장 부인 심상애 여사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며 "강아지들이 교육도 잘 받고 예뻐서 흡족해 하는 모습을 자주 봤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오 전 시장 내외는 지난달 23일 성추행 파문으로 자진 사퇴하면서 반려견들을 관사에 남겨둔 채 떠났다. 이후에는 관사 관리인이 핫과 루비를 돌봤다.


입양을 주선한 경기도의 한 동물보호센터 측은 이날 부산시를 찾아 반려견들의 건강 상태 등을 확인하고 향후 관리 계획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동물보호센터와 핫, 루비를 어떻게 관리하는게 더 좋은 방향일지 논의할 계획"이라며 "다만 개인에게 입양을 보낼 계획은 현재까지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배우 한채영이 임시보호하던 유기견 핫과 루비가 오거돈 부산시장의 품에 안겼다. (사진=한채영 인스타그램) /사진=뉴스1

김지성 기자 sorry@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