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천안나 "착한 척 안 했다"…
악플에 심경 토로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천안나 인스타그램

'하트시그널 시즌3'에 출연하는 천안나가 누리꾼의 악플에 심경을 토로했다.


천안나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이이 '의동이한테 대하는 표정이랑 인스타에서 착한 척하는 말투랑 너무 달라요'라고 댓글로 지적하자 이를 반박하고 해명했다. 천안나는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 정의동의 구애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천안나는 해당 누리꾼의 댓글에 "방송에서 보여지는 것도 저의 일부분이고 인스타에서 보여지는 것도 제 일부분"이라고 말하며 "다만 여기는 제가 개인적으로 관리하는 제 SNS이다 보니 제 성향이 필터링 없이 더 잘 보여지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도 이번 방송을 봤는데 시청자 분들이 그렇게 생각하실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정의동과의 데이트 장면을 언급했다.


천안나는 "사실 그날의 데이트에서 그분과 주고 받았던 대화 내용과 느낌을 저는 그 당사자로서 누구보다 잘 아는데, 어떤 부분에서 착한 척이라 느끼셨는지는 모르겠다. 저는 어떤 악의적인 댓글을 보면 맘이 많이 상하지만 아무렇지 않게 기분 좋은 척을 한 적은 있어도 여기서 제 성격과 다른 척을 한 적은 없다"고 착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박수현 기자 literature1028@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