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죽어도 사랑"→"꽃뱀이냐"…불륜의 끝판왕 보여준 김제시의원

by머니투데이

불륜설로 물의를 빚은 전북 김제시의회 남녀 시의원이 의원직을 잃었다.


김제시의회는 지난 22일 제241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동료 의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고미정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의결했다.


앞서 지난 16일 제240회 임시회에서 유진우 의원이 이미 의원직을 상실해 불륜설에 휘말린 두 의원 모두 의원직을 잃게 됐다.

"내가 꽃뱀?" "그럼 아니냐"… 불륜의 결말

머니투데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김제시의원판 '부부의 세계'는 시의회 동료 의원 사이 불륜설이 나돈 지난해 12월 시작됐다.


소문은 여성 의원 고씨의 남편이 아내의 불륜설을 알게 되면서 아내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상대 남성 의원 유씨를 폭행, 의원직 사퇴를 강요했다는 내용이었다.


이후 두 의원의 사이에 균열이 시작됐다. 지난달 6일 현충일 추념식장에서 만난 두 사람은 서로 욕설을 하고 다툼을 벌이기에 이르렀다.


결국 남성 의원 유씨는 지난달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고씨와의 부적절한 관계를 인정하며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고씨 남편에게 여섯 차례 폭행을 당했고 사퇴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우울증과 정신분열증에 시달려 더는 의원직 수행이 어렵다고 판단, 사퇴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유씨는 고씨로부터 "죽어서도 당신을 사랑하겠다"는 등 구애 편지를 받았다며 여성 의원이 주장하는 스토킹 사실을 부인했다.


유씨는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 1일 열린 의장단 선거에도 나란히 참석해 또 한 번 말다툼을 벌였다.


유씨는 고씨를 향해 삿대질하며 "당신이 무슨 자격으로 이 자리에 앉아 있느냐", "너 나하고 간통 안 했느냐, 할 말 있으면 해보라"며 소리쳤다.


이에 고씨가 "그럼 제가 꽃뱀입니까?"라고 묻자 유씨는 "네가 꽃뱀 아니었어?"라고 되받아쳤다.


두 사람 사이 고성이 오가며 회의장은 아수라장이 됐고, 이날 임시의장을 맡은 김복남 의원은 의장단 선거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 폐회를 선포했다.


김지성 기자 sorry@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