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뽕숭아학당' 분량 실종에…이찬원 하차설 제기한 팬들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화면 캡처

'뽕숭아학당'에 출연중인 트로트가수 이찬원에 난데없는 하차설이 제기됐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는 이찬원이 '장녹수' 한 곡을 부르는 모습이 담겼다. 다른 멤버들이 평균 두 곡씩 부른 것에 비해 이찬원의 분량이 지나치게 적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이날 방송에서 임영웅, 영탁, 장민호는 모두 2곡 이상의 개인곡을 불렀다. 임영웅은 'Rain', '나이', '너의 곁으로' 등을 열창했고, 영탁은 '비처럼 음악처럼', '슬픈 언약식' 등을 불렀다. 장민호는 조성모와 듀엣으로 '남자는 말합니다', '다짐' 등을 부르는 모습이 방송에 나갔다.


이찬원이 부른 '장녹수'는 1절까지만 편집돼 팬들의 불만을 더욱 키웠다.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방송 영상에 "이찬원을 홀대하는 것 아니냐", "왜 1절만 내보내냐", "노래 자르지 말아달라" 등 불만을 표했다.


한편 포털사이트 검색창에 '이찬원'을 넣으면 '이찬원 하차'와 '뽕숭아학당 하차' 등의 단어가 자동완성 검색어로 뜨고 있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