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아담한 크기 귀에 '쏙'…
'갤럭시버즈 라이브' 써보니

by머니투데이

삼성전자가 지난 5일 온라인 '갤럭시 언팩'에서 '갤럭시노트20' 시리즈와 함께 새로운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 라이브'를 선보였다.


갤럭시버즈 라이브는 강낭콩을 닮은 외관을 가졌다. 아담한 크기로 착용했을 때 외부로 제품이 드러나지 않는 점이 특징이다. 귀에 쏙 들어가 장시간 착용에도 불편함이 없다. 충전 보호 케이스도 아주 작아 휴대성에서는 아쉬운 부분이 전혀 없는 수준이다.

머니투데이

갤럭시버즈 라이브 착용모습. /사진=박효주 기자

실제 착용해보니 확실히 귀 밖으로 노출되는 부분이 기존 제품들보다 적었다. 음질은 갤럭시버즈 플러스와 비슷했지만, 통화 품질만큼은 달랐다.


보통 무선 이어폰을 착용하고 있을 때 전화가 오면 소리를 잘 듣지 못 하는 상대 때문에 이어폰을 빼는 일이 다반사다. 갤럭시버즈 라이브는 꼭 그렇지는 않았다. 통화를 할 때마다 달랐지만 대부분 통화 품질에 불만을 표시하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 라이브 /사진=박효주 기자

삼성전자가 내놓은 무선이어폰 중 최초로 귓구멍 바깥쪽으로 착용하는 '오픈형'에 주변 소음을 줄여주는 '액티브노이즈캔슬링'(ANC) 기능도 갖췄다.


성능은 다소 아쉬웠다. 기능을 활성화하면 확실히 주변 소음이 감소하지만 '와!' 이런 느낌이 드는 정도는 아니다. 오픈형이기에 노이즈캔슬링 성능과 별개로 소음이 지속해서 들리는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박효주 기자 app@, 김윤희 인턴 realkim14@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