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신랑 말고 남편으로 부르라" 지적글에 김준희가 남긴 글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 = 김준희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준희가 "신랑이라고 부르지 말라"고 지적한 누리꾼에게 재치있는 답변을 남겼다.


지난 8일 김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내 신랑 신랑이라고 부르면 안 되느냐"면서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한 누리꾼이 보낸 "결혼한 뒤 호칭은 신랑이 아니라 남편. 오늘 신부랑 점심데이트 했다 대신 오늘 아내(부인, 안사람)이랑 점심 데이트했다"라는 메시지 내용이 담겼다.


김준희는 이를 두고 "표준어가 그렇다고 치자. 그래도 난 신랑이라는 단어가 좋다"라며 "인스타 7년차 가장 큰 주신 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보, 난 애기가 아니다. 성인이므로 애기야~ 라고 부르면 안 된다. 알겠지"라는 글을 덧붙였다.


이 글에는 팬들이 잇따라 "저도 결혼 7년차인데 신랑이라고 부른다" "부르는 것은 각자 마음 아닌가. 남편은 왠지 '남의 편' 같아 싫다"는 댓글을 남겼다.


김준희는 지난 5월 제주도의 한 호텔에서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렸다. 김준희의 남편은 현재 김준희와 함께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진영 기자 jahiyoun23@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