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곽정은, 11년 전 이혼 이유 고백…"결혼 서두르는 여자들 필독"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곽정은의 사생활' 영상 캡처

방송인 겸 칼럼니스트 곽정은이 이혼에 대해 솔직 고백했다.


곽정은은 지난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곽정은의 사생활'에 '최초 고백! 내가 이혼한 이유를 말해줄게(결혼 서두르는 여자들 필독!)'이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에서 곽정은은 "2008년에 결혼을 해서 2009년 그 시스템에서 나오는 결정을 했다. 첫 번째 이유는 나의 감정 때문이다. 나 자신의 감정을 너무 몰랐었다"라며 입을 뗐다.


곽정은은 "서른을 넘어서니까 마치 나는 내가 시한폭탄 같은 존재 같았다. 5년 뒤, 10년 뒤에도 혼자면 나는 도태될 거 같았다"라며 "누군가를 만나서 남들처럼 결혼을 하고 어떤 체제를 갖추고 살면 안정적일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곽정은은 "많은 여자들이 나이때문에 결혼을 갑작스럽게 결정한다는 걸 알고 있다"라며 "불안해서 성급해서 결혼을 결정하면 내가 고르는 사람이 나에게 적절한 사람인지 모르게된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곽정은의 사생활' 영상 캡처

이어 "경험해보니 결혼이라는 시스템은 누군가의 조수석에 앉게 되는 거다"라며 "나는 내 운전대를 잡고 가던 사람이었는데, 누군가의 조수석에 앉아서 내 운전대가 그 사람 손에 쥐어져 있고 나는 그닥 많은 권한이 없으면 혼자 있을 때의 외로움과는 비교할 수 없는 다른 외로움과 불안을 느끼게 되더라"라고 결혼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그는 "이 시스템(결혼)이 나답게 하지 못하고, 내가 오히려 누군지 더 모르겠고, 조수석에 있을 수 없어'라는 깨달음이 왔을 때 뒤도 돌아보지 않고 그 체제를 떠날 결심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곽정은은 "힘들게 없진 않았다. 하지만 나 자신이 누구인지에 대해 절박하고 아름답게 열심히 고민했던 적이 이혼이라는 것으로 인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나에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을 경험했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다양한 삶의 방식이 있고 그 중에 내 모습도 하나라는 걸 받아들이면 편안해진다"라며 "내가 혼자 있을 때 편안함을 구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생각해보라. 그 과정에서 정말로 나와 잘 맞는, 현재의 결혼 제도 안에서도 최대한의 평등과 최대한의 자율성을 서로에게 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게 될 수 있을 거다. 조급해하지말라"라고 당부했다.


곽정은의 이혼 이유 고백 영상은 현재 조회수 30만뷰 가까이 기록하며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마아라 기자 aradaz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