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the300

새 출발 국민의힘, 당명 놓고 '시끌'…4선제한도 '잡음'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온라인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의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당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사진=뉴스1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가 31일 의결한 새 당명 '국민의힘'에 대해 소속 의원들의 의견이 엇갈렸다. '기본소득', '4선 연임 금지' 등 새 정강정책 내용에도 반발과 이견이 나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면(온라인)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에서 결정한 새 당명 '국민의힘'과 관련해 "좋다는 의견도 있고 이런 저런 이유로 '누가 쓰던 것이었다', '약칭 어떻게 쓰냐' 등 여러 의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전에 쓰이던 이름이었다는 지적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03년 설립한 인터넷 정치단체의 이름과 같다는 얘기다.


정 의원은 이날 통합당 비대위가 새 당명으로 '국민의힘'을 결정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생활정치 네트워크 '국민의 힘'은 나와 많은 회원들이 2003년에 발족한 시민단체 이름이다. 내가 초대 공동대표를 맡았던 단체"라며 "명백한 이름 훔치기다. '국민의 힘'이란 이름을 도용하지 말라"고 밝혔다.


새 정강정책을 두고도 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주 원내대표는 "'기본소득 도입'을 (정강정책) 제일 앞에 넣는 것이 맞느냐는 지적이 있었고 '4선 연임 금지'에 대해 상당한 반대가 있었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정강정책 개정안에서 '기본소득'을 1호 정책으로 했다. '4선 연임 금지'도 계속 논란이 되는 주제다. 소급 적용은 하지 않고 21대부터 '1선'으로 간주해 제24대 총선부터 적용하자는 주장이다. 하지만 다선 의원의 경륜을 무시한 채 무조건 척결대상으로 삼는 건 문제가 있다는 반대 여론도 만만치 않다.


앞서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의원들을 향해 새 당명과 정강정책을 수용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당이 일반적으로 어떤 인식을 받아왔느냐 하면 기득권을 보호하고, 있는 자의 편에 서는 정당으로 인식됐다"며 "그래서 국민 의견에 제대로 적응을 못했기 때문에 국민으로부터 거리를 두는 정당으로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이번 정강정책에 이러한 상황을 고려한 내용을 담았다. 정강정책 시안 검토 과정에서 언론을 통해 여러 검증도 받았다. (여론은)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며 "아무쪼록 오늘 제시하는 정강정책과 당명에 많은 긍정적 호응이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온라인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의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당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사진=뉴스1

김상준 기자 awardkim@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