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효리, SNS에 '마지막 셀카'…제시·엄정화 "사랑해"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가수 이효리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가 SNS 활동 중단을 선언하고 마지막 셀카로 인사를 전했다.


지난 3일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막셀"(마지막 셀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효리는 2일 SNS 활동 중단을 선언한 바 있어 그의 마지막 게시물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효리의 이 같은 결정에 반대와 안타까움을 드러냈던 핑클 멤버들은 댓글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성유리는 "사랑해요 횰리더"라고 적었고 이진은 하트 이모티콘을 남겼다.


최근 함께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그룹 환불원정대를 결성한 가수 제시와 엄정화 역시 "사랑해"라고 적으며 애정어린 응원을 보냈다.

머니투데이

/사진=이효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그간 이효리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과 소통해왔다. 유기견 입양 독려는 물론 청각 장애인이 만든 구두를 무료로 홍보하는 등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특히 '놀면 뭐하니?'에서 비, 유재석과 결성한 그룹 싹쓰리 활동을 하면서 더욱 활발하게 활동했기 때문에 팬들의 아쉬움도 크다.


하지만 때아닌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효리는 환불원정대의 부캐 활동명을 정할 당시 중국 활동을 목표로 '마오'라는 이름을 제안했다가 중국 네티즌들에게 악플 테러를 당했다.


지난 7월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중 윤아와 노래방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가 뭇매를 맞고 사과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이효리 인스타그램

이효리는 2일 게재한 SNS 중단 이유에 대해 "최근에 있었던 일 때문은 아니다"라면서도 "물론 아주 영향이 없진 않지만"이라고 설명했다.


이효리는 "그동안 늘 부족한 저를 보러와 주시고 응원해 주시고 예뻐해 주셔서 감사하다. 쓴소리 해주신 분들도 고맙습니다"라며 "여러가지 힘든 상황 속에 굳건히 자기의 자리 지켜나가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마아라 기자 aradaz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