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해운대 7중 추돌사고 포르쉐…대마 흡입 '환각 질주'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부산 해운대구 추돌 사고 현장.(부산경찰청 제공) /사진=뉴스1

퇴근시간 부산 해운대 한복판을 난장판으로 만든 포르쉐 운전자가 마약을 흡입해 환각 상태에서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부산 해운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부산 해운대구 도시철도 중동역 교차로에서 연쇄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 A씨(45)는 사고 전 차 안에서 대마를 흡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가 수배자 신분이나 음주 상태, 무면허 운전자가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도주극을 벌인 동기에 대해 집중 조사해 대마 흡입 사실을 확인했다. 또 A씨가 운전한 포르쉐 차량은 개인 소유가 아닌 법인 소유 차량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5시42분쯤 해운대역 부근 도로에 정차 중이던 아우디 A6의 왼쪽 측면을 들이받았다. 이어 100km가 넘는 속도로 신호위반을 하며 500m 가량 질주하던 중 중동 지하차도 부근에서 서행 중이던 포드를 추돌했다.


2차 사고 이후 다시 70m를 내달린 포르쉐는 중동역 교차로에서 앞서가던 오토바이와 그랜저를 잇따라 추돌하는 사고를 냈다. 이어 맞은편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대형버스와 코란도 정면을 충격한 뒤 포르쉐는 전복됐다.


포르쉐에 튕겨나간 오토바이는 문화회관 방향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BMW와 쉐보레를 충격하면서 대형사고로 이어졌다.


오토바이 운전자 B씨(40대)는 포르쉐 차량 밑에서 크게 다친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나머지 A씨를 포함한 차량 운전자 등 6명은 경상을 입었다. 1명은 병원 이송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정확한 사고 경위와 A씨가 도주극을 벌인 이유 등에 대해서 종합적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14일 퇴근시간 무렵 부산에서 7중 추돌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43분쯤 부산 해운대구 도시철도 중동역 교차로에서 과속운전을 하던 차량이 신호를 위반해 승용차 4대를 잇따라 들이 받았다. 해당 차량은 이후 대형 버스와 오토바이까지 들이 받으면서 7중 추돌 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2020.9.14/뉴스1

김지성 기자 sorry@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