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한복도 "우리 옷" 우기더니 BTS엔 생트집…中 삐뚤어진 애국

by머니투데이

중국의 애국주의 열풍이 억지 부리기로 변질되는 모습이다. 방탄소년단(BTS)이 6·25 전쟁 70주년과 관련해 언급한 내용을 두곤 '중국 모욕'이라고 비판하며 불매운동으로까지 번질 조짐이고, 한복마저 중국 전통의상인 것처럼 다루고 있다.

머니투데이

/AFPBBNews=뉴스1

"BTS가 국가 존엄 헤쳤다"

BTS는 지난 7일 미국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로부터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상’을 수상했다. 그런데 여기서 BTS가 6.25전쟁 70주년을 언급한 것이 중국인들의 반발을 샀다.


12일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에 따르면 BTS리더 RM은 밴플리트상 수상 소감에서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우리는 항상 (한미)양국이 함께 겪었던 아픔의 역사와 수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구시보는 이를 두고 중국 네티즌들이 '양국이 겪었던 고난의 역사' 부분에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입장은 생각하지 않고 한미 양국의 희생만을 부각했다는 얘기다.


중국에선 6.25전쟁을 미국에 맞서 북한 도운 '항미원조'로 부른다. 특히 최근에는 미중 갈등이 격화하면서 애국주의 정신을 강조하는 항미원조를 더욱 내세우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나온 BTS의 수상수감으로 중국에선 불매운동까지 벌일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실제 전날 중국 전자상거래업체 징둥닷컴 내 삼성전자 공식 온라인몰에서 BTS 에디션 스마트폰과 이어폰이 사라지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뉴스1.

치파오 벗는 中…그런데 한복이 보인다?

이뿐만 아니다. 중국에선 한족의 우월성을 강조하고, 민족주의를 강화하기 위한 한족 전통 의상 '한푸' 입기 열풍이 불고 있는데 이 불똥이 우리나라 전통 의상인 한복에 튀고 있다.


한푸는 만주족이 세운 청나라 시절 금지됐다. 대신 청나라는 만주족 의상인 치파오를 중국 전통의상으로 내세웠다. 그러다 2000년대 들어 한푸 입기 운동이 시작됐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집권 이후 이는 더 강화하고 있다. 한족 민족주의를 강화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머니투데이

중국 드라마 '성화 14'의 한 장면. 명나라 배경 드라마이지만 갓이 등장하는 등 조선시대 의상과 비슷하다는 지적을 받는다. /사진='성화14' 캡처.

하지만 문제는 한푸가 단일 유형의 복장을 뜻하지 않는 데 있다. 여러 왕조를 거치며 각양각색으로 존재했던 복장이었고, 애초에 고려와 교류하면서 한복의 영향을 받았다는 이유로 금지됐던 의상이기 때문에 정확한 고증이 어렵다.


이런 가운데 중국 드라마에 한복과 갓이 등장하는 사례가 나오는 것이다. 최근 넷플릭스의 드라마 '킹덤'을 비롯해 BTS, 블랙핑크 등이 한복을 입고 전세계의 관심을 사자 중국이 이를 모방한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그러자 중국에선 한복이 한족의 전통의상인 '한푸'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주장이 나온다.


CNN은 "한푸는 청나라 이전 시대의 한가지 유형의 복장을 말하는 게 아니다"라면서 "이전부터 당나라부터 명나라 등을 거치면서 특정 지역과, 사회적 지위에 따라 모든 것이 달라졌던 의상으로 정확한 고증 없이 각종 시대의 의상이 섞여있다"고 지적했다.

'미군 무찌르는 중공군' '코로나 이긴 중국' 영화·드라마도

머니투데이

중국에서는 6.25 전쟁이나 코로나19를 소재로한 영화나 드라마를 제작 및 방영하고 있다. 이 역시 맹목적인 애국주의를 강화한다는 우려를 낳는다.


지난 9일 환구시보는 중국 영화계의 거장 장이머우 감독이 6.25전쟁에서 중공군 저격수가 미군을 물리치는 내용을 다룬 영화 '차가운 총'의 연출을 맡았다고 전했다.


이번 중국 국경절 황금연휴(1~8일) 동안에는 항일 전쟁을 소재로한 애국주의 영화 '바바이'의 상영이 연장됐다. 이 기간 중국 박스오피스에선 중국 공산당이 빈곤과의 전쟁에서 승리했다는 내용을 담은 영화 '나와 나의 고향'이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또 코로나19를 세계에서 가장 먼저 극복했다는 자신감을 반영하듯 중국에선 코로나19 사태 초반 진원지인 우한에 파견된 의료진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중국 의사' 제작을 시작했다. 중국 중앙라디오방송국(CMG)은 오는 17일부터는 CCTV 종합 채널을 통해 코로나19 소재 드라마인 '가장 아름다운 역행자'도 방영한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이러한 극단적 애국주의를 통제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중국 외교부 관료였던 중국국제문제연구원(CIIS)의 위안 난셩은 "중국이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의 싸움에서 선전했지만 이를 중국이 부상하는 역사적인 기회로 보는 것은 전략적 오판"이라면서 "중국에서 포퓰리즘과 극단적 민족주의를 방치하면 국제사회가 이를 '중국 우선주의'로 오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강기준 기자 standard@mt.co.kr, 최연재 기자 choiyeo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