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로꼬, 2년 기다려 샀다…2억5600만원 SUV는 "전소미 그 차"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래퍼 로꼬(왼쪽), 가수 전소미가 람보르기니 우루스를 탑승한 모습./사진=머니투데이DB, 유튜브 '아이엠소미' 영상 캡처

래퍼 로꼬가 고급 외제차를 구입한 사실을 밝힌 가운데 해당 차량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로꼬가 게스트로 출연해 차량 구입 사실을 밝혔다.


이날 로꼬는 "사고 싶은 차가 있었다. 입대 전에 계약을 하면 2년이 걸린다고 하더라. 계약 후 입대했는데 제대하기 두 달 전에 나왔다"며 운을 뗐다.


이어 "전역 선물처럼 받은 차는 스포츠카다. L사의 유일한 SUV"라고 설명했다. 김구라가 "전소미가 타서 유명해진 차 아니냐"고 묻자 로꼬는 이를 인정했다.


로꼬가 구매한 차는 람보르기니가 선보인 고성능 SUV 모델 우루스로 알려졌다.


우루스는 국내 출고가가 2억5600만원에 달하는 고가 모델이다. 지난 3월에는 전소미가 소속사 유튜브 채널에서 노란색 우루스를 타고 등장해 '전소미 차'로도 유명세를 떨쳤다.


전소미가 우루스를 타고 등장하자 당시 일각에서는 "20살이 너무 고가의 차를 탄다"며 불편한 반응을 보였다.


이후 방송에서 우루스가 전씨 소유의 차량이 아니라 전씨의 면허 취득을 축하하기 위해 기획사에서 준비한 시승차였음이 밝혀져 '전소미 차 해프닝'이 일단락됐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