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선경, '♥이지훈'과 11살 나이차+옷차림 지적 댓글에 '눈물'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선경이 11살 연하 이지훈과 커플에 무거운 마음을 털어놨다.


지난 28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수 있을까3'(이하 '우다사3')에서는 김용건과 악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김선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선경은 김용건에게 "지훈이와 함께 해서 좋긴 한데 마음이 무거웠다. 우연히 댓글을 보다 보니까 멍해졌다. 안 좋은 이야기에 눈물이 죽 떨어지더라"라고 밝혔다.


김선경은 이어 "제가 솔직해서 그렇다. 내 모습을 그대로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것에 대해서 중심을 갖고 있다. 꾸며서 보여주는 모습은 의미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선경의 고백에 김용건은 "나도 댓글 안본지 오래 됐다. 그거에 일희일비하면 안된다. 좋게 생각해서 관심이 많은 사람이구나 생각해요. 본인 스스로 훈련이 되야 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배우로서 다양한 재능을 가지고 있는데 그런거에 나약해지면 주변 사람들도 힘들어진다. 주저앉아버리면 다시 일어나기 힘들다"며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같은 시간 이지훈은 황신혜와 이야기를 나눴다.


"선경이가 어떻냐"고 묻는 황신혜의 질문에 이지훈은 "처음 연상을 만난 것"이라며 "그런데 나보다 남들이 우리를 더 신경 쓰시는 것 같다. 우리 커플이 엄마와 아들같다고 하기도 한다"고 씁쓸해했다.


황신혜는 "그렇게 이야기가 나올 수도 있겠구나 싶다. 너는 너무 영 하게(어려보이게) 대학생처럼 입고 선경은 너무 편하게 입더라. 머리도 올려 묶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지훈은 "만나 보면 한 두 살 차이나 10살 차이나 비슷하다"며 "친구처럼 지내다 보면 연인으로 발전해나갈수 있는거다. 지금은 선경이 누나가 너무 편하다"라고 고백했다.

머니투데이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방송 화면 캡처

이후 김선경은 모두 모인 자리에서 자신을 향한 댓글 내용을 마주했다.


김선경은 '커플이라기보단 이모랑 조카 같다'는 댓글에 "내가 다 읽었던 이야기다. 화 안 난다"고 말했고, '옷을 좀 더 젊게 입어 달라'는 댓글엔 "청바지를 가지고 갔지만 중간에 갈아입을 시간이 없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날선 댓글엔 강한 모습을 보였던 김선경은 오히려 따뜻한 댓글을 마주하자 눈물을 보였다.


김선경은 '실물이 예쁘다. 이지훈과 잘 어울린다'는 댓글에 "우리가 뜻밖의 만남이지 않나. 안 좋은 얘기도 많이 듣고. 웃긴 얘기로 제 스스로 '국민 욕받이' 됐다고 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선경은 그러면서 "내 남자 만나면 애교도 떨고 싶고, 보호도 받고 싶고, 이렇게 하고 싶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거라 생각했다. 지훈이랑 있을 땐 '오늘이 나에게 가장 젊은 날이다' '사랑받을 만큼 받고 좋아하는 만큼 사랑하고 배려해 주자' 이런 마음으로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김선경이 속마음을 내비치며 눈물을 보이자 이지훈은 김선경의 곁을 지키며 위로하는 등 애정 어린 모습을 보였다. 또한 이지훈은 "우리도 예쁨 받고 싶다"고 말하며 자신들을 향한 따뜻한 시선을 보내줄 것을 부탁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