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유미 "요즘 도핑테스트?…팬티 내리고 한바퀴 돈다"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E채널 '노는 언니' 방송 화면 캡처

배구선수 출신 스포츠 해설가 한유미가 더욱 강화된 도핑 테스트 방법을 설명했다.


지난 3일 방송된 E채널 '노는언니'에서는 경주로 수행여행을 간 언니들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언니들은 각 종목의 도핑 테스트(운동 선수가 성적을 올리기 위해 금지 약물을 투여했는지 확인하는 검사)에 대해 이야기하며 고충을 털어놓았다.

머니투데이

/사진=E채널 '노는 언니' 방송 화면 캡처

탁구선수 서효원은 "탁구도 도핑테스트 하느냐"는 골프선수 출신 박세리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국내에서는 예고 없이 불시에 검사를 하는데, 경기 후에는 메달리스트 대상으로 실시하기도 한다"며 "국제 대회의 경우는 분기별로 제출한 소재지 정보를 바탕으로 도핑 테스트를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서효원은 도핑 테스트를 처음 했을 때를 떠올리기도 했다. 그는 "도핑 테스트가 일반적으로 소변 검사를 통해 실시되는데, 처음에는 앞에서 누가 지켜보고 있으니까 너무 창피했다"고 밝혔다.


그는 "왜냐면 소변 바꿔치기 등 부정행위가 있을 수 있으니까 방지를 위해 같은 성별의 검사관이 밀착 감시를 한다"고 설명했다.


박세리는 "민망해서 소변이 잘 안 나오지 않아?"라고 물었고, 서효원은 "(소변도 잘) 안 나온다"고 답한 후 "소변의 농도도 중요해서 물을 많이 못 마신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한유미는 "배구는 12명이니까 ID 카드를 무작위로 추첨해서 (도핑 테스트 검사자를) 선정한다"며 "그런데 요즘엔 검사가 강해져서 팬티 다 내리고 한 바퀴 돈다. 검사관마다 조금씩 방식이 다른 것 같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세리는 "골프는 (도핑 테스트 대상자가) 랜덤이다. 가기 전에 몸을 다 수색하고 화장실에서 검사한다"며 선수 생활 당시를 떠올렸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