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미라 "'♥윤종신'의 '너의 결혼식', 다른 여자를 위한 곡"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JTBC '뭉쳐야 찬다' 방송 화면 캡처

전미라 전 테니스 선수가 남편인 가수 윤종신의 히트곡에 숨겨진 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뭉찬배 올림픽'을 위해 여자 스포츠 레전드 4인방이 출연했다.


전미라, 이상화 전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김미현 전 골프 선수, 탁구 감독 현정화는 방송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머니투데이

/사진=JTBC '뭉쳐야 찬다'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MC 김성주는 "제가 입수한 첩보가 있다. 이형택이 전미라를…"이라고 장난스레 운을 뗐다.


김용만은 "옛 추억이니까 이야기하라"며 바람을 넣었고, 결국 김성주는 "이형택이 전미라를 많이 쫓아 다녔다더라. 테니스계에 소문이 나있다. 많이 따라다녔다고"라고 말했다.


이형택은 당황한 모습으로 "(전미라가) 주니어 때 유명했다. 주니어 때 성인 대회까지 우승하고 그랬다"며 "그래서 주니어 합숙을 하며 '오, 미라. 미라' 했던 적이 있다"고 해명했다.


이형택의 해명에 주변에서는 "이형택 뿐만 아니라 다 그랬다. 매스컴에서도 관심이 많았다. 모두가 다 전미라를 좋아했다"라는 증언을 쏟아냈다.


안정환은 "전미라의 시합을 보러갔었다"고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전미라는 그땐 어려서 자신의 인기를 몰랐다고 답했고, 김용만은 윤종신의 히트곡 '너의 결혼식'을 부르며 이형택을 놀렸다.


김용만은 "그렇게 남자들을 줄세웠던 분이 갑자기 '몰랐었어 네가 그렇게 예쁜지~' 정말 몰랐지"라고 노래를 열창했다.


이를 들은 전미라는 "이 노래는 심지어 (윤종신이) 딴 여자 때문에 만든 노래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