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함소원, 어머니 영정사진 촬영→"돈 쓰면서 살아" 유언에 눈물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화면 캡처

배우 함소원이 어머니의 유언을 듣고 눈물을 보였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어머니의 생신 모임에 참석한 함소원 진화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 가족은 어머니 생신을 맞아 가족사진을 찍었다.


이어 함소원의 어머니는 "엄마 독사진 하나 찍어야겠다"고 말해 함소원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함소원 어머니는 "오늘 올 때 마음먹고 왔다. 영정사진 하나 찍으려고 한다. 이런 걸 일찍 찍어놓으면 장수한다고 한다"고 말하며 촬영에 임했다.


가족사진 촬영을 마친 후 식사를 하러 레스토랑을 찾은 함소원 가족은 맛있는 음식과 함께 케이크에 꽂은 촛불을 불며 즐거운 시간을 함께 했다.


진화는 중국마마와 파파가 보낸 돈 봉투와 함께 대형 꽃다발을 선물했다. 함소원 어머니는 큰 선물에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즐거워했다.


그러나 함소원은 꽃다발이 20만원이라는 말에 경악했다.


함소원은 진화에게 "하루 지나면 쓸모없는 걸 왜 사냐. 그 돈으로 필요한 걸 사드리겠다"며 잔소리를 퍼부었다.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화면 캡처

식사 후 함소원 진화 부부는 함소원의 어머니와 함께 집으로 향했다.


함소원의 어머니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딸 혜정이의 작은 옷을 보고 "작은 옷들은 다 버려라"라고 잔소리를 했다.


이어 함소원에게 "다 버리면서 크는 거다. 나는 없었지만, 너는 왜 (돈을) 두고 거지 노릇을 하냐. 이제 제발 좀 바꿔라"라고 조언했다.


함소원의 어머니는 "너도 이제 옛날에 힘들게 살았던 기억은 떨쳐버려라. 혜정이한테도 산뜻하게 사는 거 보여줬으면 좋겠다. 양말은 맨날 발가락 나오고, 내복도 찢어진 거 입고 보는 사람도 추하다. 그만 꿰매고 버릴 건 좀 버려라"라고 말했다.


함소원은 "맨날 엄마가 구멍난 속옷을 입었으니까 내 속옷에 구멍이 없으면 낯설어 보인다"고 하자 함소원의 어머니는 "네가 그러고 살 필요가 없다"고 반박했다.


함소원과 어머니는 힘들게 살았던 과거를 돌이키며 이야기를 나눴다.


함소원은 "옛날에 엄마가 몸이 얼마나 가녀렸냐. 나보다 말랐었다. 그 몸으로 음식을 바리바리이고 들어올 때면… 그때 차가 있었냐 뭐가 있었냐"며 속상해했다.


함소원의 어머니는 "너희를 덜 먹이게 되지 않냐. 나는 자식 셋 끼니 못 먹일까봐 얼마나 바쁘게 살았나 말을 못 한다. 오빠와 언니는 좀 컸지만, 너는 막내였다. 내가 제일 고생해서 낳았다. 목숨과 바꿔가면서 널 낳았는데… 네가 안 나와서 하혈을 많이 해서 죽을 뻔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생을 많이 했지만 너희들 키우면서 한 번도 힘들다고 한 적이 없다"며 "(함소원을 힘들게 낳을 때) 잠들면 죽는다고 뺨을 때리더라. 그래도 너 건강하다고 하니 즐거웠다. 그러니 그렇게 하지 말고 잘 살아라"라고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함소원은 "얼마나 아팠을까"라며 과거 자신을 낳던 어머니의 고통에 공감하면서 "생신 축하드리고 고맙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우는 함소원에게 함소원의 어머니는 "엄마 유언이다. 돈 쓰면서 살아라"라고 부탁했고, 함소원은 "나한테 돈 쓰는 게 잘 안 된다"며 눈물을 참지 못했다.


이에 함소원의 어머니는 "엄마가 가슴이 아픈 이유가 그거다. 엄마는 환경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그런 건데, 너는 안 그런데 왜 그러고 사냐. 조금씩 바꾸려고 노력을 해줘라. 그래야 엄마도 눈을 편히 감지 않겠냐"며 눈물을 닦았다.


이어 "제대로 된 것도 입고 살아라. 네가 화장품을 사냐 옷을 사냐 뭘 하냐. 그렇게 하지 말아라. 제일 중요한 건 너 자신이다"라고 당부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