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하선 "유부남인데 미혼하고만 작품하겠다는 분…캐스팅서 밀려"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작사가 김이나, 배우 박하선/사진=카카오TV 웹예능 '톡이나 할까?' 영상 캡처

배우 박하선이 열애설에 이어 결혼·임신·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을 고백하며, 결혼 후 달라진 캐스팅 분위기를 전했다.


지난 17일 공개된 카카오TV 웹예능 '톡이나 할까?'에는 박하선이 게스트로 출연해 작사가 김이나와 대화를 나눴다.

머니투데이

/사진=카카오TV 웹예능 '톡이나 할까?' 영상 캡처

이날 방송에서 박하선은 배우 류수영과 결혼, 출산 후 원치 않는 경력 단절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김이나가 "비수기 때는 뭐하시냐"고 묻자 박하선은 "애 본다"라고 답했다.


이어 박하선은 "일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애 낳기 전엔 일이 이렇게 재밌는지 몰랐다. 제 기준에 육아가 제일 힘든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열애설 이후 2년, 결혼과 임신·육아로 또 2년 간 경력이 단절됐다"며 "처음 쉬어봤다. 나는 이런 상황이 생기지 않을 줄 알았는데 생기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만인의 연인으로 남아 있어야 하는데 그런 부분이 바뀌어서 그런가'라는 생각을 한다"며 고민을 전했다.


이에 김이나가 "가수와 달리 배우는 제작진의 선택이 먼저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카카오TV 웹예능 '톡이나 할까?' 영상 캡처

그러자 박하선은 업계 현실을 폭로하며 자신이 겪은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박하선은 "더 속상한 건 차라리 방송국의 나이 많은 분들은 옛날 분이라 그렇다 쳐도 같은 '유부'(결혼한 사람)인데 미혼하고만 작품하겠다는 분들은…"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박하선은 "자기도 애 있으면서…. 씁쓸했는데, (그런 사람이) 가끔 있다. 그래서 한동안 캐스팅 순위에서는 밀렸다"고 고백했다.


박하선은 "나는 아직 난 박하선 자체로 젊고 매력 쩌는데"라고 말하며 호탕하게 웃어보이기도 했다.


이에 김이나는 "솔직히 앞에서 보니까 'X쩔'"이라며 앞서 스스로 매력 넘친다고 한 박하선의 말을 인정해 박하선을 폭소케 했다.


또한 김이나는 선배 배우 우희진과 심은하를 좋아한다고 밝힌 박하선에게 "우리 여자 취향 겹친다"며 공통된 취향을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박하선이 출연하는 카카오TV 드라마 '며느라기'는 오는 21일부터 매주 토요일 공개된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