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수만 "보아와 새벽 4시까지 싸웠다고?…내가 야단 맞아"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사진=네이버 V 라이브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소속 가수 보아에게 혼난 경험을 털어놨다.


지난 24일 네이버 V 라이브 채널 'Beyond LIVE'에서는 보아의 20주년 리얼리티 'Nobody Talks To BoA'가 공개됐다.

머니투데이

/사진=네이버 V 라이브

이날 방송에는 보아와 이수만 대표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수만이 "보아랑 가장 최근에 본 게 언제냐"고 하자 보아는 "SMT에서 봤다. 저희 그때 새벽 4시까지 싸웠다"고 답했다.


이수만은 "새벽 4시? 5층에서 있었던 일?"이라고 되물으며 "그렇게 싸웠다고 방송에서도 얘기하고 그래"라고 말하며 서운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러나 보아는 이수만의 서운한 모습에 아랑곳하지 않고 "이미 '아는 형님'에 출연해서 다 말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수만은 "보아씨가 나를 이렇게 만나서 이래라저래라 하는 세상이 올 줄 몰랐다"며 "나한테 '나와라' '들어가라' '곡 바꿔라' 뭐 이런 거"라고 털어놨다.


이에 보아는 "저는 선생님이랑 새벽 4시까지 술 마셨을 때가 제일 재밌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보아는 "그때 선생님이 차에 타면서 '야, 난 너랑 더 마시고 싶어. 근데 난 네가 무서워. 그래서 갈 거야'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보아의 폭로에 이수만은 "그때 내가 4시간 동안 야단맞았다. 제가 줄줄이 야단만 맞았는데 방송 보니까 표현을 '싸웠다'고 하더라. 그건 싸운 게 아니다. 그냥 일방적으로 당한 것"이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