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선우용여 "4년 전 뇌경색 진단…눈 출혈→뇌경색 왔다"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MBN '알약방'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선우용여가 뇌경색을 앓았던 당시를 떠올렸다.


10일 방송된 MBN '알약방'에는 선우용여가 출연해 과거 뇌경색 진단을 받기 전 겪었던 일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선우용여는 올케언니와 이야기를 나누다 4년 전 뇌경색 진단을 받았을 당시를 떠올렸다.


선우용여는 올케가 "요즘 건강이 어떻냐. 좋아진 것 같긴 하다"며 최근 건강 상태를 묻자 과거를 회상하며 이야기를 털어놨다.


선우용여는 "손을 들었는데 왼손이 뚝 떨어지더라. 뇌경색 전에 망막이 터졌다. 아침에 드라마를 촬영하러 가야 하는데 갑자기 눈에서 페인트가 터지듯이 팡 하더니 캄캄하더라. 아무것도 안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렇게 눈에 출혈이 오고 6개월 있다가 뇌경색이 왔다. 나도 몰랐는데 그게 전조 증상이라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선우용여는 "우리 오빠는 (진단받을 당시 나와 함께) 매일같이 병원에 같이 갔다. 그래서 우리 올케언니가 잘 안다"고 말하며 가족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