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함소원, 네일아티스트 마사지 해준 '♥진화'에 '독기'…"내가 더 잘 관리해야"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화면 캡처

배우 함소원이 네일 아티스트에게 다정한 모습을 보인 남편 진화에게 질투심을 보였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진화와 함께 네일아트숍을 찾아 손톱 관리를 받았다.


진화는 손톱 관리를 받으며 연신 "좋아요"를 외쳤고, 네일 아티스트와 유난히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를 지켜보던 함소원은 '가자미 눈'으로 진화를 지켜보다 "좋냐?"고 물으며 질투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함소원의 질투에도 진화는 네일 아티스트에게 도리어 손 마사지를 해줬고, 함소원은 "나 원참"이라고 말하며 어이 없어 했다.


네일 아티스트는 안절부절 못했고, 함소원은 독기 가득한 눈으로 진화를 째려봤다.


이를 본 박명수는 "그럴 거면 왜 갔냐. 저분은 직업인데"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휘재는 함소원에게 "진화 씨가 젊고 잘생겨서, 솔직히 불안할 때가 있냐"고 물었다.


함소원은 "진화 씨랑 홈쇼핑을 간 적이 있다. 그때 여자 쇼호스트님이 기다리셔서 (진화와) 사진을 다 찍고 가셨다. 심지어 위에 계시는 여자 PD님까지 내려오셔서 사진을 찍더라"며 "그런 걸 보면 좋기도 하면서 내가 관리를 더 해야겠다 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답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