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최고기와 재결합? 유깻잎 "죽고싶냐?…시아버지 감당 못해"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 화면 캡처

유튜버 최고기가 유깻잎에게 재결합을 언에 대해 언급하며 용기를 내비췄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최고기가 유깻잎에게 재결합을 제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날 방송에서 유깻잎과 최고기의 친구는 "물어보고 싶은 것이 있다. 둘 다 이제 재결합 같은 거"라고 조심스럽게 말을 꺼내자 유깻잎은 "죽고 싶냐?"고 되물으며 불쾌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최고기는 친구들을 향해 "깻잎이가 더 잘못했다고 생각하는데 내 잘못이 더 많더라. TV를 보니까 더 잘 보이더라"라며 "방송보니 제 3자의 눈으로 보게 되더라. 나도 내가 잘못한 점에 대해 반성하게 됐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 화면 캡처

최고기가 자리를 비운 사이 유깻잎은 친구들에게 "서로 잘해보려했던 기간이 달랐다, 오빠가 사업하면서 나를 완전히 놨기도 했다"며 서로 타이밍이 엇나갔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유깻잎은 "그때가 제일 힘들었던 때인데 혼자있는 시간이 많았다. 일과 육아 혼자 다 하는 것이 버겁고 외로워 산후우울증이 잠깐 왔을 때, 그땐 오빠가 옆에 없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헤어짐을 결심한 후 다이어리에 '사랑하지 않는다'고 적은 것에 대해선 "오빠의 사랑이 느껴졌다면 이혼까지 안 왔을 것"이라며 "완성 안 된 감정으로 결혼을 시작했고 사랑이 다 완성이 안 됐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고기는 "아이가 철이 빨리 드는 것이 대견하면서도 슬프다"며 "재혼을 안 생각해본 건 아니지만 마음이 불편했다"고 재결합에 대한 복잡한 마음을 털어놨다.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 화면 캡처

다음날 최고기는 유깻잎에게 "자주 놀러 올 거냐, 계속 부산에 살 거냐"고 물으며 "아님 여기 같이 있으면 되지 않냐"며 은근슬쩍 재결합을 언급했다.


그러나 유깻잎은 단번에 "뭐? 싫다"며 단칼에 재결합에 대한 이야기에 선을 그었다.


최고기가 "지금처럼이라 하자"고 하자 유깻잎은 "이런 식으로 왔다갔다 할 순 있다"고 답했다.


최고기는 다시 한 번 "솔잎이가 나중에 이 방송을 보고, '아빠 용기 있었네요' 란 말을 듣고 싶다. '아빠가 나를 위해 용기를 내줬구나' 생각했으면 싶다"고 말했다.


이어 "행복한 예전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 이 집에 다시 들어왔으면 좋겠다"고 재결합을 다시 언급했다.


이에 유깻잎은 "나는 이제 오빠한테 여자가 아니다. 결혼 생활 때도 그렇게 느꼈다"며 "오빠가 노력해도 성에 안 찬것도 있고 서로가 크게 사랑이 없었다. 서로가 익숙하고 당연시 된 탓에 '우리'가 없던 결혼이었다"고 선을 그었다.


유깻잎은 "서로에 대한 애정, 사랑이 없어져버렸는데, 오빠가 변하겠다 해도 100% 다 믿지도 못 하겠고, 시댁과 친정 가족이 엮여 있으니 더더욱 시도할 수 없을 것 같다"며 넘을 수 없는 가족의 벽을 언급했다.


이어 유깻잎은 "시아버지도 도저히 감당 못 하고, 참고 (재결합) 못할 것 같다. 애초에 없었으면 이혼 안 했을 것"이라며 "(재결합 하려면) 건너야 할 산이 많다, 아버지 감당되나?"라고 물었다.


이에 최고기는 "내가 그 산을 깎아보겠다. 내 인생이지 않나. 이제 깨달았다"고 말하며 과거와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정면돌파할 것이란 최고기의 말에 유깻잎도 "일단 생각은 없지만 생각은 해보겠다"고 말했고, 최고기가 아버지를 만난다고 예고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