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직접 입 연 조병규 "아닌 걸 어떻게 증명하나…끝까지 가겠다"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배우 조병규/사진제공=CJENM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배우 조병규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조병규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익명의 악의적인 글들에 더 이상 반응하지 말자라고 굳게 다짐했지만 도저히 못 보겠어서 글 올린다"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조병규 "학교에서 시행착오·갈등 있었다…단, 법적·윤리적 선 안의 일"

조병규는 "아닌 걸 대체 어떻게 증명해야 하는 거냐"며 "11년 전의 일들, 길게는 16년 전의 일들을 어떻게 다 기억해내서 증명해야 하냐"고 반문하며 학교 폭력을 저지른 사실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병규는 "살면서 누군가에게 상처 하나 안 주고 산 사람도 아니고, 성장 과정 중에 모두와 성인군자처럼 친하게 산 사람도 아니다"라며 "왜소하다는 이유로 돈을 갈취당하기도 했고 폭행을 당한 전적이 있는데 그럼 지금부터 저도 피해자냐"고 되물었다.


조병규는 "학교라는 곳은 자아가 완벽히 형성이 되기 전 많은 시행착오, 갈등, 배움을 통해 좋은 어른, 사회인이 되라고 있는 곳이라 생각한다"며 "저도 앞서 말한 시행착오, 갈등, 배움이 있었다. 단, 법적, 윤리적, 도의적 선 안에서다. 부정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매 학교 매 학년 모두와 친하지 않았고 모두와 친구인 적 없다"며 "소수와 친했고 제 친구들은 정말 괜찮은 사람들이었다. 그런 제 좁은 인간관계 그리고 관계없는 사람들의 악감정에 대한 무관심이 문제였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조병규는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진 이후 심경에 대해서도 밝혔다.


조병규는 "이미 10년의 커리어는 무너졌고 진행하기로 한 작품 모두 보류했다"며 "손해를 본 금액은 이루 말할 수 없고, 정신적 피해로는 폭로글이 터진 이후 집 밖을 나갈 때도 바닥만 보고 몇주 간 잠이 뭔지 모르고 살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저는 감정호소문이고, 익명의 얼굴 모르는 사람의 글은 진심이냐"고 묻기도 했다.

조병규, '학폭' 폭로자 A씨에게 "돈으로 압박한 적 없다" 반박

또 조병규는 뉴질랜드 유학시절 조병규 일행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의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앞서 A씨는 조병규의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 법률대리인이 동창 B씨를 통해 지난달 21일 고소와 상상할 수 없는 금액의 손해배상으로 연락을 해왔다고 밝히며, 이로 인해 모든 게시물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신에게 ID 'wqxxxxx'를 사용하는 이가 자신 뿐만 아니라 자신의 주변 상황을 정확히 알고 있으며, 쉬지 않고 매일 쪽지를 보내는 등 자신을 압박해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교 폭력 폭로 이후 자신의 일상 생활이 흐트러지고 결국 직장에서도 해고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조병규는 이에 대해 "변호사, 소속사는 돈으로 압박한 적 없다"며 "그게 협박으로 느껴진다면 내용증명은 어떻게 보내고 타국에 있는 익명의 당신께 어떻게 상황을 전달하냐"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인을 통해 변호사에게 먼저 연락이 왔고 먼저 선처를 구했다"고 반박하며 "당신의 불성실로 인한 해고를 남탓하지 말라"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조병규는 "최소한의 품위는 지키려 했지만 저도 인간이고 타격이 있기에 저를 지키려 다 내려놓고 얘기한다"며 "허위 글 유포한 사람부터 악플까지 끝까지 가겠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조병규는 지난달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통해 학교 폭력 의혹에 휘말렸다.


최초 폭로자의 글은 글쓴이가 허위임이 밝혀졌으나 이후 조병규가 유학가기 전인 초등학교, 중학교 시절에 같은 동네에 살았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누리꾼이 등장해 조병규에게 길을 가다가 폭행이나 욕설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뉴질랜드에서 조병규 일행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는 세 번째 폭로자다.


조병규 소속사 측은 조병규를 두고 불거진 모든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그러나 이후로도 꾸준히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돼 조병규는 결국 출연 예정이었던 KBS2 예능 프로그램 '컴백홈'에서 하차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