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성미 "박미선 결혼 반대했다…이봉원, 가정 소홀할까봐"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개그우먼 박미선과 이성미가 과거 서로의 결혼을 반대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이성미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박미선과 이성미는 과거 '쌍방울자매'로 음반을 발매했다는 이야기를 꺼내며, 옥구슬 굴러가는 듯 맑은 목소리로 노래를 불렀다.


그러나 이내 박미선은 "중요한 거는 데뷔했을 무렵 우리 앞무대에 신신애 씨가 '세상은 요지경'으로 뒤집어놨다"고 말했고, 이성미는 "'대박'날 거라고 했는데 '대박살'이 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머니투데이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이어 박미선은 "앨범은 망했지만 당시 우리 앨범을 취재하러 온 기자분이 있었는데 그 분이 이성미 씨와 부부가 됐다"고 말했다.


박미선은 "기자인데 자꾸 자주 오더라. 어느 날은 딸기를 씻어서 가져왔는데 내가 먹으려고 하자 제지하며 이성미 씨가 먹을 거라고 하더라. 그래서 좋아하는 것을 눈치챘다"고 했다.


이성미는 "그때는 (남편이) 대시를 힘차게 하길래 이런 남자면 믿고 살아도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미선이가 '언니 조심해'라고 하더라"며 당시 박미선이 자신의 결혼을 반대했다고 밝혔다.


이에 박미선은 이성미도 자신과 이봉원과의 결혼을 반대했다고 고백했다.


이성미는 “봉원이가 술 좋아하고 사람 좋아해서 가정에 소홀할까봐 반대했다. 그런데 자꾸 미선이가 봉원이에게 빨려 들어가더라. 당시 이봉원이 장미꽃을 들고 박미선의 집앞에 서있고 그랬다"며 과거 이봉원의 대시를 깜짝 폭로하기도 했다.


이성미는 '개그맨과의 결혼을 생각 안해봤느냐'는 질문에 "나는 지금 내 남편이 너무 좋아"라고 빠르게 대답했으나 1초 만에 거짓말 의혹이 불거져 폭소를 자아냈다.


박미선은 이성미에게 "당시 이홍렬 선배가 좋아하지 않았냐"고 물었고, 이에 이성미는 "홍렬이 형은 조그맣지 않나. 난 조그만 남자를 싫어했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또한 이성미는 '아들이 결혼하면 며느리랑 같이 살거냐'는 질문에 "나는 내 성격을 잘 알기 때문에 같이 살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고, 이를 듣던 박미선은 "다행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성미는 박미선과 박미선의 시어머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결혼 후 쭉 시어머니를 모시고 살고 있는 박미선에 대해 이성미는 "미선이도 잘하는데 시어머니도 며느리에게 잘하신다"고 말했고, 박미선은 "남편보다 시어머니와 궁합이 더 잘맞는다"며 남편과 시어머니 중에서 어머니가 더 좋다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