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재석에 쏟아진 역대급 '악플'…"尹당선인 출연 전혀 몰라"

by머니투데이

전체 차트 방송서비스-1.53% CJ ENM-1.95%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진행자 유재석이 녹화 직전까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유퀴즈 출연 사실을 몰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예부 기자 출신 이진호는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재석은 알았다? 윤석열 유퀴즈 출연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윤석열 당선인의 유퀴즈 출연에 대한 반발이 크다"라며 "그 이유는 유재석 때문인데, 국민MC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윤 당선인의 유퀴즈 출연 소식은 지난 13일 한 언론사의 기사로 알려졌다"며 "장소까지 철저히 베일에 가려진 상태에서 녹화가 진행됐으며, 심지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와 tvN 측 모두 출연 여부를 밝히길 거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진호는 윤 당선인의 출연 소식이 전해지자, 유퀴즈 시청자 게시판에는 일주일 동안 거의 1만개에 달하는 반발 글이 게시됐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특히 유퀴즈 제작진을 향한 비난뿐 아니라 "앞으로 유재석 방송은 죽을 때까지 보이콧한다", "혐오MC 등극한 것 축하한다" 등 유재석을 직접적으로 공격하는 글도 올라왔다고 부연했다.


이에 이진호는 "그래서 프로그램 녹화가 어떻게 진행됐는지 취재에 나섰다. 다수의 관계자가 정말 모른다며 손사래를 쳐 취재가 상당히 어려웠다"라며 "어렵게 취재한 결과, 윤 당선인이 먼저 의지를 내보이며 유퀴즈 출연이 확정됐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극소수의 인원만 나서 섭외와 녹화를 진행했으며, 유재석과 조세호도 녹화장에 도착해서야 평소와 다른 이상함을 감지했다고 한다"라며 "경호원으로 보이는 인물이 현장에 다수 있었고, 녹화장 입구에 커튼도 설치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녹화장 입구의 커튼 내부로 들어갈 수 있는 인원은 소수의 제작진과 유재석, 조세호 뿐이었다고 전했다. 유재석과 조세호의 매니저들도 당황해 소속사 핵심 관계자들에게 연락을 했고, 소속사 측도 그제서야 윤 당선인의 유퀴즈 출연 사실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채태병 기자 ctb@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