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붓고 숨차" 이지혜, 심장병 진단에 '충격'…전문의 "완치 어렵다"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그룹 샵 출신 가수 이지혜가 완치가 어려운 심장질환 진단을 받았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지혜가 남편 문재완과 함께 심장내과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혜는 남편 문재완과 함께 심장내과 전문의를 만났다. 앞서 이지혜는 둘째 딸 출산 후 3일 째 되던 날 부종이 있고 숨이 찬 증세로 심장내과를 찾았었다고.


전문의는 당시 이지혜가 겪은 증상들의 원인에 대해 "부종 원인이 심장기능이 저하된 것"이라며 "폐에 물도 찼었다"고 말했다.


이어 "산후 여러 가지 검사를 했다. 산모들이 심부정맥 혈전이 많이 생긴다. 혈전이 혈류를 따라가다가 폐동맥으로 들어가면 폐색전증이 온다. 그러면 혈압이 확 떨어지면서 숨찬 증상이 온다"고 설명했다.


전문의는 "혈전 수치가 4000 이상이면 위험한데 이지혜의 수치는 1만이 넘었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날 3개월 만에 병원을 찾은 이지혜는 호전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 심장 초음파 검사를 진행했다.

머니투데이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전문의는 이지혜의 피 검사 결과를 살펴보고는 대부분 호전된 상태라고 알렸다. 그러나 이어 "숨 찬 증상도 별로 없고 피 검사 결과도 정상이 됐음에도 불구하고 심장 초음파를 보니까 아직 심장판막질환은 그대로 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에 대해 전문의는 "임신, 출산 전에 이미 심장판막질환이 있었다는 걸 의미한다"며 "전에는 증상이 없었으나 임신과 출산을 거치면서 증상이 나타난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김구라는 "공황장애 아니냐고 했었는데, 알고보니 심장 문제였나"라며 안타까워했다.


전문의는 "이걸 놔두면 점점 심장이 늘어날 수도 있다. 특히 심방이 늘어날 수 있다. 이럴 경우 심장이 일을 2배를 하게 되는 거나 마찬가지다. 피곤하기도 하고 심장이 늘어나고 붓고, 과로에도 숨이 차고 피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지혜는 "약 먹으면 완치가 되냐"고 물었으나 전문의는 "완치가 된다기보다 평생 그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고 답했다.


완치가 어려운 심장질환 진단에 이지혜는 "난 내가 너무 건강한 줄 알았는데 속상하다"며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이에 전문의는 "그동안 너무 열심히 일하면서 몸을 돌보지 않은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지혜는 "좋아질 거라 생각했는데 평생 약을 먹어야 한다고 하니까 마음에 걸렸던 거고. 갑상선이 원래 조금 안 좋은데, 심장까지 안 좋다고 하니까 애 둘 엄마니까 건강해야 하는데 그런 것 때문에 (속상했다) 활동하는 데 지장은 없는데 숨이 좀 차다"고 말했다.


전문의는 "심장을 보호하고 판막이 더 늘어나지 않도록 잘 관리하면 평생 그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심장이 무리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아이를 키우는 아이 엄마들은 아이보다 더 잘 먹어야 한다. 단백질 섭취가 중요하다"고 평소 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