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낸시랭, 그러니 맞고 살지" 김부선 막말 사과…"꼭지 돌았었다"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왼쪽부터) 김부선, 낸시랭 /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DB

팝아티스트 낸시랭을 공개 저격했던 배우 김부선이 하루만에 사과했다.

김부선 "딸 우는 모습에 꼭지 돌아 심하게 이야기"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김부선TV' 캡처

김부선은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부선TV'에 '낸시랭 미안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김부선은 "여러분께 사과드리겠다. 적절하지 못한 발언을 했다"며 "'그러니 맞고 살지'라는 말을 하고 아차 해서 편집을 하고 싶었는데, 편집할 줄도 모르고 (추가로) 변명하자면 딸아이가 예능 프로그램에서 펑펑 우는 것을 보고 이성을 잃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딸에게) 괜히 방송을 하라고 했나 보다"라며 "어쩔 수 없이 어미가 못나서 걔도 불이익을 당했으니까 '대한민국에서 성공하려면 힘든 것도 다 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예능 출연을) 권했는데 방송 보면서 계속 낸시랭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방송을 보니 (개인적으로 느끼기에) 낸시랭이 (딸에게) 굉장히 냉랭한 시선을 보냈다"며 "딸이 아파하는 모습을 보면서 '(낸시랭이) 정말 못됐구나, 이상한 애구나'라는 느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낸시랭씨 죄송하다. 제가 정말 부적절했다. '그러니까 맞고 살지'는 제가 정말 혐오하는 말인데, 딸이 우는 모습을 보니 꼭지가 돌았다. 그래서 심하게 이야기했다"고 사과했다.

낸시랭-이루안 방송중 갈등에…김부선 "싸가지 없다, 그러니 맞고 살지"

머니투데이

/사진=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앞서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에서 낸시랭은 김부선의 딸이자 배우인 이루안과 갈등을 빚었다.


낸시랭은 "(이루안이) 처음 만났을 때 (인사 없이) 멀찍이 가서 앉아만 있었다. 내가 나이가 한참이나 많은데 '만약 내가 여배우였더라면 이렇게 했을까'라는 생각까지 했다"고 이루안의 '배우병'을 지적했다.


이루안은 오해였다고 해명하며 "(사람들을) 하루 이틀 지켜보고 싶었다. 사람마다 다가가는 속도가 다를 수도 있지 않냐. 안 다가갔다는 이유로 왕따당하는 기분이 든다"고 오열했다.


이에 김부선은 3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나이가 어린 사람이 먼저 인사하고 나이가 어린 사람이 윗사람을 무조건 대접해야 하는 건가"라며 "나이가 어려도 인격은 똑같은데 이런 사소한 걸로 내 딸을 울리냐"며 분노했다.


김부선은 특히 "너 말조심해. 싸가지 없는 계집애 같으니라고. 네까짓 게 뭔데 애를 인사 안 했다고 기분이 나빠서 왕따를 시켜서 애를 빼려고 했어? 그러니 맞고 살지"라는 원색적인 비난을 가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