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마약 후 딸 앞에서 알몸으로.." 강미정 아나운서, 남편 고발 후 오히려 위기에 처한 이유

by머그타임즈

강미정 아나운서는 지난해 자신의 남편이 마약을 했다며 경찰에 신고해 큰 충격을 안긴 바 있는데요. 하지만 이후 오히려 역고소를 당한 상황에 처했습니다.

강미정, “알몸으로 딸 앞에서..” 남편 신고


지난 11월 28일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이정섭 검사 비위 제보자 강미정 아나운서의 인터뷰가 최초로 공개됐습니다.

강미정 아나운서는 2015년 조 모 씨와 결혼 후 행복한 결혼 생활을 꿈꿨으나 같은 해 12월부터 남편의 마약 투약을 의심하게 됐습니다.


당시 남편 친구의 초대를 받아 중국 여행을 갔던 강미정은 “남편 친구가 비닐에 싸인 초록색 덩어리를 가져와 남편과 나눠 갖는 것을 봤다. 남편은 호텔 욕실에서 그것을 말아피우고 쓰러졌다”라고 설명해 충격을 안겼습니다.

출처 : MBC ‘PD수첩’

남편의 의심스러운 행동은 이 때가 마지막이 아니었습니다. 강미정은 “남편이 해외여행을 갈 때마다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반복됐다. 혼자 사라진 후 비틀대는 모습으로 돌아오는 일도 잦았다”라고 털어놨습니다.


결국 강미정 아나운서는 지난해 8월 이런 조 씨의 모습을 촬영해 ‘PD수첩’에 제보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강미정 아나운서에 따르면 조 씨는 하룻밤이 꼬박 지난 오전 9시에서야 집에 돌아왔고, 여전히 무언가에 취한 듯 몸을 가누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이에 참지 못한 강미정 아나운서는 남편에게 “만취해서 들어오는 이 모습이 이해가 되냐”라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조 씨는 오히려 “냄새 맡아봐. 나 술 안 마셨어”라고 당당하게 말했습니다. 실제로 조 씨에게서는 술 냄새가 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출처 : MBC ‘PD수첩’

이후에도 그의 행각은 점점 심각해졌습니다. 조 씨는 딸 앞에서도 정신을 차리지 못한 채 알몸으로 나와 있거나, 옷을 전부 탈의한 채로 엎드려 있기도 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조 씨는 날이 갈 수록 점점 폭력적으로 변했습니다. 이를 참지 못한 강미정 아나운서는 결국 결혼 8년 만에 경찰에 조 씨를 공개적으로 고발했습니다.

3개월 동안 수사관만 5명 바꼈다

출처 : MBC ‘PD수첩’

하지만 수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고발 3개월 후에야 조 씨는 피혐의자로 출석했습니다. 그 사이 변경된 수사관은 5명이었고, 강미정 아나운서에 따르면 조 씨는 그동안 증거인멸을 시도했습니다.


강미정 아나운서는 “지연된 수사 기간 동안 남편이 하지 않던 제모와 염색을 하는 등 마약 혐의자들이 주로 하는 증거인멸 의심 행위도 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액상 대마가 든 파이프 등 마약 증거를 제출했지만, 남편을 무고하기 위해 자는 틈을 타 입에 물려 유전자가 묻도록 조작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채택되지 않았다”라고 전했습니다.

남편 ‘뒷배’ 의혹 제기

출처 : MBC ‘PD수첩’

또 강미정 아나운서는 이런 배경에 남편의 ‘뒷배’가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조 씨는 경기도 용인에서 20년 넘게 골프장 사업을 이어오는 재력가 집안이며, 조 씨도 임원으로 재직 중입니다. 매형은 이정섭 수원지검 검사입니다.


그러나 조 씨 측은 마약 투약 사실을 부인하며 강 아나운서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역고소했습니다.


이정섭 검사 역시 수사에 외압을 넣지 않았다는 입장입니다. 경찰 측은 “수사는 엄정하게 절차대로 진행했고, 수사관 교체도 정기 인사에 따른 아주 정상적인 교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