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배우들에게 쓴소리 좀 하고 싶다" 정우성, 배우들 향해 갑자기 일침 날린 이유

by머그타임즈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정우성이 한국 영화 위기론을 언급하며 동료 배우들에게 일침을 가했습니다. 솔직한 의견을 내놨습니다. 특히 그는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서울의 봄’에 출연한 만큼 더욱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정우성, “염치 없어. 한소리 하고 싶다”

출처 : 성시경 유튜브

11월 30일 정우성은 성시경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한국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습니다.


정우성은 “‘한국 영화 어렵습니다’ ‘극장 어렵습니다’ ‘극장 찾아주세요’ 그 구호가 되게 무색하다. 염치없다”며 입을 열었습니다.


이어 “저는 작품 촬영 시기에도 오전에 잠깐 시간이 비거나 오후 촬영이라고 하면 영화관에 직접 가서 요새 개봉하는 한국 영화를 본다”며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현매(현장 구매)가 너무 쉬워졌다. 예전엔 예매하지 않으면 자리가 없었는데”라고 전했습니다.

출처 : 성시경 인스타그램

정우성은 그만큼 한국 영화의 인기가 사그러진 현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습니다. 특히 OTT 시장이 발전하면서 최근에는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는 관객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극장이 어려워졌다는 것이 실감 난다는 정우성은 “원래 극장 로비에는 티켓 끊고 10~20분 기다리는 시간 동안 앉아 있으라고 소파들을 놓지 않냐. 얼마 전에 ‘소년들’을 보러 갔는데 소파가 다 없어졌더라”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성시경 유튜브

이어 “극장들이 지금 어려우니까 인력을 감축해서 소파에 사람들이 앉으면 청소를 해야 하니 소파가 없어졌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내가 이걸 아는 이유도 모든 영화를 직접 극장에 가서 보니까 아는 거다. 이걸 느끼는 배우들이 얼마나 있을지, 배우들한테 한소리를 하고 싶다”며 “너희 개봉하는 영화만 ‘극장 와주세요’하지, 너희가 한국 영화 개봉하면 극장 가서 보냐고 쓴소리를 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성시경 유튜브

정우성은 “극장이 어렵다며 극장 찾아 달라고 하는 거 염치 없다”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이어 “다른 배우, 다른 한국 영화, 다른 장르 영화, 저예산 영화든 어떤 영화가 됐든 다 극장에 가서 봐야 한다. 나라도 한 명의 관객으로서 행동해야 한다”며 배우들에게 자신이 출연하는 한국 영화가 아니더라도 극장에 가서 꼭 보라고 촉구했습니다.

정우성, “결혼.. 안한게 아니라 못한 것”

출처 : 성시경 유튜브

또 이 날 정우성은 자신의 결혼과 여자친구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정우성은 “결혼을 안 한게 아니라 못한 거다”라며 “시기를 놓쳤다”고 이유를 말했습니다.

출처 : SBS

그러면서 그는 전 연인이었던 배우 이지아와의 스캔들을 언급했는데요. 당시 정우성은 이지아가 과거 서태지와 결혼과 이혼했다는 사실을 몰랐기에 더욱 충격을 안겼던 바 있습니다.


이때를 회상하며 정우성은 “많은 사람들이 나를 피해자라 생각하는데, 사랑에 피해자가 어딨느냐”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한편, 정우성은 지난 11월 22일 개봉한 영화 ‘서울의 봄’에서 고 장태완 장군을 본딴 이태신 역을 연기했습니다. 이 영화는 관객 200만 명을 넘으며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습니다. 배우 신현빈과 함께 찍은 지니TV 오리지널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도 공개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