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딸이 살아있을 때.." 장진영 아버지, 5억 기부하며 전한 말에 모두 눈물 흘린 이유

by머그타임즈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고(故) 장진영의 아버지가 인재 양성을 위해 학교법인에 5억월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지자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특히 고인의 아버지는 기부를 하며 딸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장진영 아버지, 5억 기부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1월 4일 우석대학교는 “장진영 배우 아버지인 장길남 계암장학회 이사장이 학교법인 우석학원에 5억원을 기부했다”며 기부 소식을 전했습니다.


장 이사장은 2010년 3월 세상을 떠난 딸의 뜻을 기려 계암장학회를 설립한 후 선행을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장 이사장은 선행의 이유에 대해 “생전 딸의 뜻에 따라 인재 양성에 힘을 보태고 싶다”며 “학생 교육과 지역사회 공헌에 앞장서고 있는 우석학원의 발전을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우석학원은 이날 전주캠퍼스 대회의실에서 기부금 전달식 및 장학금 수여식을 열고 장 이사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으며 재학생 5명에게 100만원씩의 장학금을 수여했습니다.

사망 나흘 전 결혼식을 올린 장진영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고 장진영은 2009년 9월 1일 위암과 투병 중 결국 하늘의 별이 되었습니다. 특히 위암을 진단 받은지 1여년 만에 37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해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트렸습니다.


또한 당시 장진영과 남편의 러브스토리가 알려지면서 많은 안타까움이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암 투병 당시 고인은 잠시 상태가 호전되는 듯했고 김영균 씨와의 열애 사실을 공개해 많은 응원을 받았습니다.


두 사람은 2008년 1월 지인의 소개로 만나 서로 첫눈에 반해 사랑을 키워갔지만 같은 해 9월 장진영이 위암 말기 진단을 받으면서 절망에 빠졌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장진영은 미국으로 건너가 항암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이 때 그의 연인이었던 김영균 씨가 곁을 지켰습니다. 김영균 씨는 장진영이 세상을 떠나기 나흘 전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비밀리에 결혼식을 올려 감동을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공개된 결혼식 사진에서 장진영은 사망 전까지 밝은 미소를 잃지 않고 있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장진영이 세상을 떠난 이후 한 인터뷰에서 김영균 씨는 “결혼을 선물로 주고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진영이의 병이 결코 나아지지 않을 거란 걸 알고 있었기에 이번 기회가 아니면 면사포를 씌워 줄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모든 이들을 뭉클하게 했습니다.


한편, 1993년 미스코리아 충남 진 출신인 고 장진영은 1997년 드라마 ’내 안의 천사’로 데뷔했습니다. 2000년 김지운 감독의 ’반칙왕’을 통해 충무로에 본격 입성한 뒤 영화 ’싸이렌’, ’소름’, ’오버 더 레인보우’, ’국화꽃 향기’, ’싱글즈’, ’청연’,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등에 연이어 출연했습니다. 2007년 드라마 ’로비스트’가 유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