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푸바오는 왜 안돼" 푸바오 할아버지, 최근 악플에 솔직한 심정 밝히자 모두 뭉클..악플 쏟아진 이유

by머그타임즈

출처 : 유튜브 ‘세바시’,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푸바오 할아버지’ 강철원 사육사에 대한 도 넘은 악플이 쏟아지면서 화제가 된 바 있는데요. 이에 강철원 사육사가 직접 인터뷰에서 솔직한 심정을 전해 모두를 뭉클하게 했습니다.

“그 질문 꼭 해주셨으면 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푸바오 할아버지’로 알려진 강철원 사육사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판다들의 근황과 악플에 대한 자신의 솔직한 심경을 전했습니다.


이날 인터뷰에서 강철원 사육사는 최근 태어난 쌍둥이 판다들과 곧 중국으로 갈 푸바오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는 “푸바오와 쌍둥이들이 직접 만나지는 않지만, 같은 공간을 활용하기 때문에 서로 냄새나 옆방을 사용하면서 소리 같은 걸로 서로 인지는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유튜브 ‘뿌빠TV’

이어 최근 받은 악플에 대한 질문을 받자 “그 질문 꼭 해주셨으면 했다”라며 “지금 푸바오가 생활하던 공간에 루이바오, 후이바오 그리고 엄마가 나오다 보니깐 환경의 변화가 있었다”며 “푸바오를 사랑해 주시는 분들이 좀 걱정을 하셨다”라고 악플이 달린 이유를 언급했습니다.


실제로 최근 에버랜드의 유튜브 채널 ‘뿌빠TV’ 등에는 강철원 사육사를 비난하는 도 넘은 악플이 달렸고, 이에 에버랜드 측은 사육사에 대한 비난을 삼가 달라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강철원 사육사는 환경을 변화시킨 것에 대해 “사실은 시설을 변경할 때 루이바오, 후이바오뿐만 아니라 푸바오까지 잘 활용할 수 있도록 변경한 거다”라며 “제일 걱정하시는 플레이봉 같은 경우도 아이바오, 푸바오도 아주 잘 이용을 하고 있어서 아주 잘 변경을 했다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렇게 믿어달라”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강철원 사육사는 “악플은 사랑하는 마음이라고 다 수용하겠다”고 대인배 같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왜 푸바오는 안돼” 악플 이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푸바오의 쌍둥이 동생 루이바오, 후이바오가 엄마 아이바오와 실내 방사장에 나가게 되면서 푸바오가 지내던 곳의 환경이 바뀌었습니다.


이에 푸바오를 걱정하는 팬들은 “가뜩이나 곧 중국으로 갈 푸바오한테 너무 가혹한거 아니냐” 등의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또 지난 12월 25일 ‘말하는동물원 뿌빠티브이(TV)’에 올라온 영상에서 보인 푸바오의 모습을 본 일부 팬들이 악플을 달기도 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영상에서 방사장에 있던 푸바오는 내실로 들어가는 문 앞에 앉아 문 안쪽에서 나는 냄새를 맡는데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고, 낯선 냄새에 예민해진 푸바오는 연달아 울음소리를 내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당시 문 안쪽에는 푸바오의 엄마인 아이바오와 쌍둥이 동생 루이바오·후이바오가 앉아 있었습니다.


문 하나를 사이에 두고 판다들이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는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왜 모녀지간을 만나지 못하게 하나’, ‘푸바오가 엄마를 찾느라 우는 것 아니냐’, ‘아이바오는 얼마나 마음이 아플까’ 같은 내용의 댓글이 여럿 달렸고 일부는 강철원 사육사를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출처 : 유튜브 ‘뿌빠TV’

이에 강 사육사는 직접 댓글을 달아 “현재 아이바오와 푸바오를 소통시키는 것은 독립의 완성단계에 있는 푸바오에게도, 루이·후이바오를 육아하는 아이바오에게도, 열심히 성장하고 있는 쌍둥이 아기들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영상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아이바오도 (푸바오를)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강 사육사는 “만약 소통을 진행하게 되면 푸바오에게는 혼란과, 아이바오에게는 경계, 루이·후이바오에게는 위협이 될 수 있다”며 “(현재의 방법이) 바오 가족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고 담당 사육사로서 말씀드리오니 믿고 응원해달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에도 비난이 계속되자 결국 ‘말하는동물원 뿌빠TV’ 측은 “바오패밀리를 사랑해주시는 마음은 감사하나, 사육사 개인을 향한 지나친 비난 또는 팬들 간의 과열된 댓글이 늘어나 우려되는 상황입니다”며 “직접적인 비방/욕설이 아니더라도 타인에게 불편감/불쾌감을 주는 댓글은 지양해주세요”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타인을 저격하고 비난하는 글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이에 해당되는 댓글들은 관리자의 모니터링 하에 삭제 조치될 예정입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