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10년간 62억 쓰고 징역 7년이 억울?" 박수홍 친형, 최후 진술 발언에 누리꾼들 분노한 이유

by머그타임즈

출처 : MBN ‘동치미’, 온라인 커뮤니티

방송인 박수홍의 친형 박씨와 그의 부인 이씨에 대한 횡령 혐의에 대한 재판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검찰 박 씨 부부에게 실형을 구형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특히 최후진술에서 박 씨 부부가 한 발언이 알려지자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친형, 울먹이며 “억울해”

출처 : SBS ‘미운 우리 새끼’

1월 10일 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합의11부의 10번째 공판에서 검찰은 박준홍의 친형에게 징역 7년, 박준홍의 형수인 이씨에게 징역 3년의 실형을 구형했습니다.


박씨 부부는 횡령 혐의에 대해 가족 기업으로서 했던 일들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박수홍을 위해 썼다면서도 혐의를 은폐한 박씨 부부의 태도를 비판했습니다. 또한 이씨가 박수홍에게 악플 등으로 피해를 주었다고 비난했습니다.


검찰은 “박수홍을 위해 썼다면서도 혐의를 은폐했고 박수홍의 이미지 타격도 적지 않아 죄질이 나쁘며 태도도 나쁘다. 이씨도 악플 등 박수홍에게 추가 피해를 전했다”라고 언급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박씨 부부 변호인은 이번 혐의는 박수홍만의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박수홍의 주장으로 인해 가족이 모두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본인들이 일부 인정하는 혐의 외에는 모두 무죄를 선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특히 박준홍의 친형은 최후진술에서 자신이 파렴치한 사람으로 호도 당하고 있다며 억울함을 표현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출처 : 김다예 인스타그램

박준홍의 친형은 눈물을 흘리며 “나는 박수홍을 자식같은 아이로 키웠고 이는 변함없는 사실이다. 지금도 자기 얼굴에 침뱉기라 참고 견디고 있다. 수홍이를 이렇게 뒷바라지 했는데 몰랐던 부분에 대해 죗값을 받겠지만 억울하고 가슴이 너무 아프다. 예전처럼 서로 아끼는 가족으로 회복시켜달라”라고 말했습니다.


박준홍의 형수 또한 “남편과 결혼해 여러 해 함께 살며 박수홍도 자식 같은 마음으로 함께 살았다. 열심히 살았는데 한순간 범죄자 가족이 됐다. 아이도 온갖 염증으로 수술을 받았고 딸은 공황장애를 받았다”라고 호소했습니다.

“법카로 PC방 사용? 가족 기업은 가능한데..”

출처 : SBS ‘미운 우리 새끼’

한편, 박 씨 부부는 지난 2011년부터 2021년까지 10년 간 연예기획사 라엘, 메디아붐 등 곳을 운영하면서 박수홍의 출연료 등 62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박준홍의 친형은 일부 공소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법인카드 사용, 허위 직원 급여 지급 등 횡령 혐의 대부분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특히 그는 이번 공판에서도 법인 카드 사용에 대해 “내가 한 장 갖고 있고 아내도 한 장 갖고 있고 박수홍도 갖고 있었다”면서 “지갑에 넣고 다녔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손헌수 인스타그램

이어 법인 카드를 PC방에서 다수 이용한 이유에 대해서는 “사무실이 없어서 PC방에 가서 일도 하고 잠깐씩 게임도 한 것”이라며 “게임은 잘못했고 검색도 하고 자료도 만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키즈 카페, 학원 교육비, 편의점, 식당, 미용실 등에서 법인 카드를 쓴 것에 대해서도 “가족 기업이기 때문”이라며 “그렇게 사용해도 되는 걸로 알고 있다”는 황당한 변명을 들었습니다.


상품권 구입 내역에 대해서는 “박수홍 지인들에게 선물을 보낼 때 상품권을 끊어서 사용했다”며 “박수홍을 위해 사용한 것이다. 가족 기업이다 보니 복리후생 명목으로 사용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출처 : 김다예 인스타그램

한편, 이날 재판 직후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는 7년 구형에 대해 다소 아쉽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누리꾼들 또한 “62억이면 평생을 살 수 있는데 7년이면 너무 약한거 아니냐. 살고 나와서 그 돈 열심히 쓰면서 잘 살겠네”, “박수홍 돈 써댔으면서 박수홍을 뒷바라지 했다는게 말이냐 방구냐”, “철저하게 이용해놓고 자식 같은 마음은 무슨”, “하나부터 열까지 다 변명이네. 변명도 초등학생들 거짓 수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