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25평 창고의 대변신, 강원 소월숲 달을 품은 단층집 ‘담월재’

by나무신문

사물은 경관과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다르게 읽히게 마련이다.

이후 ‘담월재’라고 이름 붙여진 강원 인제 소월숲의 한 풍경이 된 이 주택은 바닥 면적이 25평을 조금 넘어서는 수준의 거의 창고로 사용되던 ‘숙소’를 리노베이션한 게스트하우스다. 


두 달여의 리노베이션 분석과 디자인 기간의 첫 목표는 ‘새롭게 단장하는 수준’으로 시작됐다. 하지만 막상 외부 사이딩과 내부 마감재 등을 걷어내면서, 1/3 정도의 공정이 진행된 즈음에 이와 같은 목표는 전면 재검토 됐다.


집이 오래 된 것도 오래 된 것이거니와 평면구조 등이 기존 것을 그대로 존치시키기에는 적절치 않다는 결론에 도달한 것이다. 


여러 번의 3D 검토와 현장에서의 회의 끝에 처음에 계획되었던 고급 마감재들을 평범한 재료들로 바꾸는 대신 그 비용으로 강원 인제의 풍경과 교교한 달빛을 함께 관음할 수 있는 ‘관조의 방’으로 만들기로 했다.


이를 위해 4.5m의 중첩되는 공간이 만들어졌으며,내부는 무절(옹이가 없는 목재) 히노끼로 결을 더욱 강조했다. 외부에는 반사유리를 적용해 외부에서의 시선과 전경을 거울처럼 비춰주는 5.2m 높이 커튼월을 세웠다.


건축물의 전체적인 외형은 집 앞으로 흐르는 두 개의 능선이 중첩되는 모양을 따라 형상화 했다. 집 역시 자연스럽게 두 개의 공간이 중첩됐다. 나머지 부분들은 창들을 축소하는 방법으로 디자인 요소도 살리고 인제의 혹독한 겨울에 대비했다.

커튼월이 경관을 위한 커다란 거울이 되는 반사유리의 효과.

이처럼 외부 공간이 중첩되는 관조의 방은 내부로 들어서면서 관찰자의 시점으로 반전을 꾀한다. 특히 두 번째 방인 침실은 대형 슬라이딩도어에 의해 공간이 두 짝으로 구획되면서 필요에 따라 외부를 관망할 수 있도록 시선을 유도했다.

실내 침실은 1.6미터 슬라이딩 도어 2짝을 설치해서 문과 창, 벽체라는 고정관념을 탈피하려했다.

안에서 본 침실.

거실 공간에는 안팎으로 40cm 정도의 양방향 툇마루를 들였다. 외부와 내부의 경계가 희석되는 이 독특한 공간은 한옥의 내외부 경계에 대한 오마주다. 아울러 두 개의 방 모두 바닥을 20cm 정도 들어올림으로써 공간들 간의 위계를 세웠다.

리모델링, 리폼, 리디자인은 모든걸 기존 뼈대내에서 한다는것이 늘 어렵다 하지만 담월재는 한옥의 작은 툇마루같은 공간을 내외부로 설치해서 공간의 확장성과 대화, 투명성에 대한 재해석 디테일을 시도했다.

실내공간은 히노끼 무절 루버를 활용해서 4.5미터 내외의 피크 공간을 유도했다.

실내공간은 히노끼 무절 루버를 활용해서 4.5미터 내외의 피크 공간을 유도했다.

주방은 비용을 최대한 고려해 가구와 조명만으로 간단하게 정리했다. 욕실은 게스트의 편의를 위해 두 개를 만들었는데, 변기와 샤워수전 등의 위치를 전면적으로 수정하고, 다소 과감한 색감을 사용해 과거의 흔적을 말끔하게 지웠다.

과감한 색감이 적용된 화장실.

▶Plan

관조의 방 양방향 단면.

횡단면도 단면.

평면도

▶리노베이션 전 모습

리노베이션 건축개요

위치▷강원도 인제군 기린면 현리 소월숲

대지면적▷272m²

건축면적▷87.8m²

연면적▷87.8m²

규모▷지상 1층

구조▷경량목구조 + 경량철골

설계▷(주)해담건축 건축사사무소 안태만+송정한

시공사▷해담건축CM

사진▷최진보

주요 목자재▷무늬목합판, 자작나무합판, 스프루스, 무절히노끼

안태만(좌)·송정한(우) (해담건축 건축사사무소 & 해담건축CM 대표)목조주택

안태만, 송정한 소장은 동국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한 선후배 사이다. 2014년 ‘건축장인집단 해담’을 설립했다. 그동안 원주타운하우스 <루이제빌리지>, 용인 <연미재>, 인제 <파우재>, 창원 플래츠나인, 이화여대 오피스텔 외 다수의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현재 (주)해담건축 건축사사무소, 해담건축CM을 공동운영하고 있고, 지역주의 건축에 관심이 많아 한옥문화원 전문인과정을 수료했으며, 동국대 건축과에서 강의 중이다. 공간기획과 디자인, 가구디자인, 건축시공, 소규모 건축CM, 건축물 자산관리까지 다양한 분야를 아울러 활동해 나가고 있는 젊은 건축집단이다.

주요 수상경력은 2019년 창원시 건축대상제 본상, 2020년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 본상 등이다.

서범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