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세 개의 입구와 2층 거실이 있는 중목구조 단독주택 ‘자연스럽게-집’

by나무신문

수원 영통 이의동 중목구조 단독주택 ‘자연스럽게-집’은 교편을 잡았던 미술교사 아내와 퇴직을 앞둔 경영학과 교수 남편이 ‘여생을 자연스럽게’ 보내기 위해 마련한 집이다. 


건축주는 사람이든 장소든 함께 자리했을 때 행동이 자연스럽고 편안해야 진짜 자신의 것이 된다는 생각으로 여생을 보낼 집을 계획했다. 자연과 건축물의 자연스러움을 통해 사람의 삶이 편안할 수 있는 집, 주변의 풍경을 담을 수 있으면서 마당이 있는 단독주택을 원했다. 또 아내를 위한 미술공방이 필요했다.


집이 들어설 대지는 산을 깎아낸 절벽이 그대로 노출돼 있어서 토사의 위험이 상존했다. 또 도로보다 높은 대지와 어설프게 형성돼 있는 인접지와 관계된 토목옹벽 등 풀어야 할 숙제가 많았다.

아울러 당장은 앞뒤 조망에 대한 걸림돌은 없었지만, 앞쪽에 단독주택 필지가 형성돼 있어서 언젠가는 조망에 걸림돌이 될 게 분명해 보였다. 이에 따라 건물을 최대한 뒤쪽(산쪽)으로 배치했다. 이는 또 건축주가 원했던 넓은 마당을 확보하는 데 유리하게 작용했다.


그리고 도로와 대지의 단차가 3미터 이상 있어서 이를 이용해 지하주차장을 계획했다. 또 여기에 공간을 더 확보하는 방법으로 건축주 아내가 요구한 미술공방도 배치했다. 공방에는 채광이 풍부한 선큰을 두어 공간과 교육의 질 모두를 배가시켰다.


특히 공방과 주거 공간의 동선을 철저하게 분리하면서도 건축주 아내의 통행에는 불편이 없도록 신경을 썼다. 이에 따라 집의 출입구는 주차장 입구, 공방 입구, 마당으로 통하는 대문 등 세 곳으로 각각 분리했다.

앞쪽으로 조성된 단독필지에 주택이 들어서게 되면 생길 수 있는 조망확보에 대한 문제에 대해서는, 중목에서는 쉽지 않은 구조적 고민과 보강을 거쳐서 주방과 식당을 라운드 형태로 구성함으로써 대비했다. 이는 또 주방과 식당 공간이 더욱 풍성해지는 효과로 이어졌다. 

이와 함께 반대편으로도 열린 창호도 이 공간의 빼놓을 수 없는 백미다. 앞·뒤·옆 삼 면을 유리로 계획해 광교의 조망을 집안으로 끌어드릴 수 있도록 했으며, 2층에 거실을 배치해 마당을 더욱 다양하게 누릴 수 있게 했다.


실내 인테리어는 1층 주방 우물천장 일부와 2층 거실 보를 노출해 중목구조의 묘미를 극대화 했다. 또 전체적인 마감을 화이트 톤으로 구축함으로써 중목구조가 더욱 돋보이도록 했다.

외벽과 지붕 등은 주변 경관에 어울리면서도 관리의 편의성, 재료가 주는 따스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벽돌을 사용했다. 벽돌은 각이 많은 건축물에 정돈된 느낌을 주기 위해 백색벽돌을 채택했다. 나아가 방킬라이 목재를 포인트로 주어서 백색벽돌의 자연스러움이 더욱 돋보이도록 했다. 또 2층 발코니에 지붕과 같은 소재인 징크를 더하는 방법으로 정돈된 느낌을 부여했다. 

건축개요

위치▷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규모▷지하1층, 지상2층

대지면적▷293㎡

건축면적▷118.29㎡ 

연면적▷344.47㎡ 

[지하:170.46㎡(51.56평),지상1층:75.69㎡(20.85평),지상2층:66.62㎡(20.18평)]

건폐율▷40.37% 

용적률▷59.39%

구조▷중목구조(집성목_글루렘)

외부마감▷모노타일벽돌, 목재루버

내부마감▷실크벽지, 포인트타일, 던에드워드페인트 

창호▷독일식 시스템창호(살라만더)

지붕마감▷갈바늄

수전 및 도기류▷아메리칸 스탠다드

설계▷㈜단감건축사무소 

시공▷㈜제이엘공영 & ㈜단감종합건설

중목시공▷아이앤하우징 

사진▷이남선 작가

지하 평면도

1층 평면도

2층 평면도

배면도

우측면도

정면도

종단면도

좌측면도

횡단면도

감은희  단감건축사사무소 소장, 건축가

‘중목구조를 통한 시공기간 단축, 자연과 조화로운 친환경주의로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행복한 집짓기 실현’을 추구하는 단감건축사사무소는 2017년 설립됐다. 중목구조 건축에 대한 열정과 노력으로 짧은 기간 동안 업계에 이름을 알리는데 성공했다. 단감건축은 단독주택 시장에 합리적인 공법인 중목구조공법으로 상업성을 떠나 주택시장을 좀 더 쾌적하고 친환경적인 주거문화와 주거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나가고 있으며, 구도심지의 폐가 또는 빈집을 활성화해, 협소주택 시장의 새로운 주거 형태를 제시하며 단독주택의 독보적인 회사로의 성장을 꿈꾸고 있다.

서범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