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월세까지 밀려 돌반지 팔았다" 김보성, 25년 만에 결혼생활까지 '위기'

by나남뉴스

의리남 김보성이 25년 동안 단 한 번도 이벤트를 해준 적이 없다며 결혼생활 위기를 고백해 화제가 되고 있다. 


5일 방송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김보성이 출연해 이상민, 김준호의 조언을 얻어 아내를 위해 이벤트를 마련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보성은 25년간 함께한 아내에게 미안하다며 "이벤트를 해주고 싶다"라고 이상민과 김준호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김보성은 "사실 요즘 결혼생활에 위기가 왔다"라는 깜짝 발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단 한 번도 아내가 행복하다는 소리를 한 적이 없다"라는 말까지 덧붙여 상황의 심각성을 짐작게 했다.


이상민은 '주식과의 의리', '술과의 의리' 등을 지켰다는 김보성의 행동에 "대체 지금까지 결혼생활을 유지한 게 미스터리"라면서 혀를 찼다. 이를 지켜보던 모벤져스 또한 "아내가 고생이 정말 많았겠다"라며 김보성 아내를 안타까워했다.


이뿐만 아니라 김보성은 아내에게 유언 영상을 찍게 만들었다고 고백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그는 "술을 많이 먹었는데 하필 어머니께서 벌침을 맞자고 하셨다. 그런데 거절할 수가 없어서 벌침을 맞았는데 숨이 안 쉬어졌다"라며 충격적인 일화를 공개했다.


이어 "아내에게 서둘러 유언 영상을 찍게 했다"라며 당시 촬영했던 동영상까지 공개했다. 해당 영상 속에는 낯빛이 좋지 않은 김보성이 "많이 아프다. 국민들과의 의리를 지키지 못해 죄송하다. 우리나라에 의리를 지키는 분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의리 지킨다고 한 행동이 아내에겐 상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기막힌 행태를 고백한 김보성은 과거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며 "무모한 도전을 많이 하고 살았다. 아내가 두려움에 살았다"라고 미안함을 전했다. 그러면서 "배려의 중요성도 깨달았다. 상대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아내에게 고마움과 과거에 대한 후회도 털어놓았다.


이를 들은 이상민과 김준호는 김보성이 그의 아내와 데이트할 때 추억이 담겨있는 놀이공원에서 이벤트를 하는 아이디어를 생각해 냈다. 결혼 25주년을 맞은 김보성 부부의 생애 첫 이벤트를 위해 이들은 만반의 준비를 다 하며 아내를 기다렸다.


마침내 놀이공원에 아내가 도착하자, 김보성은 회전목마에 앉아 준비했던 스케치북을 꺼냈다. 그는 아내에게 25개의 초가 꽂힌 케이크를 전달하고, 진심이 듬뿍 담긴 글로 아내를 감동시켰다. 그는 "25년 동안 나랑 살면서 언제 가장 힘들었냐"라고 물었고, 이에 아내는 "쫄딱 망해서 돌반지 팔았을 때. 월세까지 밀려서 전화 오던 때가 제일 힘들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김보성의 아내는 "오빠가 잘 이겨내 주어 고맙다", "그렇게 힘든 날이 있어서 지금 더 행복하다"라고 덧붙여 감동을 자아냈다.


정지윤 기자 supersoso784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