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학폭 피하려 성가대 갔다" 폴포츠, 핸드폰 판매원→'인생역전' 근황은?

by나남뉴스

"학폭 피하려 성가대 갔다" 폴포츠, 핸드폰 판매원→'인생​역전' 근황은?

기적의 주인공 성악가 폴 포츠가 국내 방송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하여 파란만장 인생 스토리를 공개한다.


12일 방송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영국의 오디션 프로그램인 '브리튼즈 갓 탤런트'의 우승자, 폴 포츠가 등장한다. 


오디션 출연 전에 휴대전화 판매원이었던 폴 포츠는 2007년 영국 '브리튼즈 갓 탤런트'에서 세계를 놀라게 한 성악 실력으로 우승을 거머쥐면서 180도 인생역전에 성공했다. 폴 포츠는 그 누구도 기대하지 않았던 무대에서 푸치니의 오페라 '투란도트' 노래 중 하나인 'Nesson Dorma'를 불렀다. 


첫 소절이 시작되자마자 관객들과 심사위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곧바로 기립박수를 치기 시작했고 그의 영상은 전 세계로 뻗어나가면서 오디션계 새로운 전설을 만들어 냈다. 이후 폴 포츠는 매 공연마다 화제의 중심이 되면서 최종 우승까지 거침없이 거머쥐었다.


하지만 폴 포츠가 영화 같은 감동 실화의 주인공이 되기까지 수많은 시련을 지나야 했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오랫동안 따돌림을 겪었다. 넉넉지 못한 가정 환경 속에서 어눌한 말투와 외모 때문에 늘 괴롭힘을 당했다"라며 괴로웠던 유년 시절을 담담하게 고백했다.

벌써 한국 방문만 50차례

알고 보니 한국 음식 사랑하는 한식러버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그러면서 "가해자들을 잠시라도 피하고 싶어서 교회 성가대에서 노래를 시작한 것"이라며 "노래는 제 유일한 안식처가 되었다. 내 자신이 존재하고 있음을 느끼게 해줬다"라며 시련을 노래로 극복했다고 고백했다. 결국 폴 포츠는 오디션이 끝나자마자 1집 'One Chance'로 500만 장이 넘는 판매고를 올리면서 세계적인 성악가로 발돋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세계적인 성악가 폴 포츠와 가수 조영남의 특별한 만남까지 공개된다. 폴 포츠는 한국의 가수 조영남을 만나며, 그의 데뷔곡 '딜라일라'를 즉석에서 함께 불러 감동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은 이탈리아 가곡 '오 솔레미오'와 '그리운 금강산'까지 즉석에서 듀엣 무대를 선보이며 환상의 하모니를 자랑했다. 


조영남 "폴 포츠는 정말 멋있다. 심성이 착하고, 그런 마음을 가지고 있지 않으면 음악에서 울림을 줄 수가 없다. 이 사람은 감정으로 승부를 보는 사람"이라며 "폴 포츠와 이중창 무대를 펼쳤던 기억은 영원히 마음속에 남을 거다"라며 감탄했다.


그런가 하면 과거 한 프로그램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고 소개한 '후포리 남서방' 남재현 원장도 폴 포츠와의 귀한 친분을 뽐냈다. 그는 한국을 방문한 폴 포츠에게 다양한 한식의 맛을 대접하면서 그를 행복하게 했다. 이미 한국에 50차례나 방문했다는 폴 포츠의 한국 음식 사랑에 남 원장 역시 진귀한 재료들로 만든 진수성찬을 준비하였다.


홍어삼합을 본 폴 포츠는 "영국에도 버터에 발라 구워 먹는 가오리 요리가 있다"라며 반가워하는 모습을 보여 재미를 선사하기도 했다. 남 원장의 권유에 홍어삼합을 처음 맛본 그는 색다른 맛에 깜짝 놀라기도 했다. 폴 포츠의 내한은 12일 오후 7시 50분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방송한다.


정지윤 기자 supersoso784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