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무너져 내렸다" 이동건, 중국계 괴한 피습으로 사망한 동생 '그립다' 고백

by나남뉴스

"무너져 내렸다" 이동건, 중국계 괴한 피습으로 사망한 동생 '그립다' 고백

이동건이 15년 전 세상을 떠난 동생을 향해 애틋한 그리움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3일 방송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호주 유학 도중 불의의 사고로 인해 하늘로 떠난 동생을 그리워하는 이동건의 가슴 아픈 사연이 공개된다.


선공개된 영상에서 이동건은 유명을 달리한 동생의 봉안함이 안치된 성당에 방문했다. 매년 동생의 생일마다 해당 장소를 찾는다고 고백한 이동건은 올해로 36살이 된 동생의 생일을 축하했다. 


아무도 없는 늦은 밤, 꽃과 직접 쓴 카드를 가지고 성당에 도착한 이동건은 "내가 며칠 늦었네. 생일인데... 미안해"라고 동생에게 인사를 건넸다. 몇 번이나 동생의 자리를 쓰다듬던 이동건은 '준엽이의 서른여섯 번째 생일을 누구보다 많이 축하한다. 형아가'라고 쓴 카드를 고이 내려놓았다. 


그는 "서른여섯 번째 생일이야"라며 "36살이 된 네 모습이 상상이 가지 않는다. 스무 살에 멈춰있으니까. 상상이 잘 안돼"라고 혼잣말을 해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든다. 한창 동생의 사진 앞에서 생각에 잠긴 이동건은 애써 담담한 표정으로 동생을 바라봤다. 이를 지켜보던 이동건 모친은 물론, 스페셜 MC로 방문한 배우 김해숙과 서장훈 또한 눈시울을 붉혔다.

단지 쳐다봤다는 이유로 습격당한 20살 청년의 비극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동건은 동생과 찍은 가족사진을 바라보며 "아휴 우리 어머니 예쁘셨네"라며 그리움이 가득한 눈길로 액자를 쓰다듬었다. 그는 "올해 생일도 어머니는 칼같이 왔다 가셨지? 이모들이랑 여기 왔다가 노래방 가셨다더라. 어머니 너무 잘 지내. 그러니까 걱정 마. 어머니한테 형이 잘할게"라며 동생에게 말을 건넸다.


이날, 이동건의 모친은 홀로 동생과의 시간을 보내고 성당에서 돌아온 아들과 집에서 만났다. 두 사람은 15년 전 사건 발생 그날의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냈다. 당시 호주에서 유학 중이던 20살의 이동건 동생은 중국계 남성 2명에게 단지 쳐다봤다는 이유만으로 흉기에 찔려 숨졌다. 


경악스러울 만큼 비극적인 소식을 접한 이동건은 "5초 정도 무너진 다음 바로 엄마부터 찾았다"라며 동생의 죽음을 제대로 슬퍼할 겨를도 없이 부모님부터 챙겨야 했던 기억을 회상했다. 


이동건 모친은 "아들을 화장할 때가 제일 힘들었다"라며 담담하게 아픈 기억을 고백해 모두를 오열하게 했다. 또한 이동건은 지금까지 누구에게도 전하지 않았던 동생의 마지막 이야기를 털어놓아 눈시울을 붉히게 한다. 8살 터울로 다소 나이 차가 났던 동생은 형을 존경했을 뿐만 아니라, 돈독한 우애를 자랑했다고 밝혀 슬픔을 더했다. 


사랑하는 가족을 안타까운 사고로 먼저 떠나보내야만 했던 이동건 모자의 사연은 3일 밤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정지윤 기자 supersoso784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