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하늘이 도왔다? 죽는구나 생각" 설운도, 급발진 의심 사고 후 인터뷰

by나남뉴스

"하늘이 도왔다? 죽는구나 생각" 설운도, 급발진 의심 사고 후 인터뷰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트로트 가수 설운도가 가족들과 함께 겪었던 급발진 의심 사고 후, 방송을 통해 최초로 그날의 일을 생생하게 전달했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이하 '한블리')' 에서는 오마이걸 리더 효정이 출연해 겨울철 도로 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도로 사고들을 집중 탐구했다. 10년째 장롱면허 보유자라 밝힌 소정은 "(부모님이) 제가 한블리에 나오는 것을 보고싶어 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근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었던 가수 설운도 가족의 차량 급발진 의심 사고를 집중적으로 살펴본다. 지난 10월 25일 저녁 8시 30분께 순천향대병원 인근 골목에서 아내 이씨가 몰던 벤츠 차량이 택시와 식당 등을 잇따라 들이박았다. 


당시 설운도 가족이 탄 차량은 골목에 들어서던 중 앞에 가던 택시를 들이받고 식당으로 돌진해 상가 앞을 지나던 행인 1명 등 10명이 골절 등의 중경상을 입었다. 사고 당시 차량에는 설운도와 그의 아들 등 가족들이 타고 있던 것으로 파악돼 충격을 줬다. 


설운도는 해당 사고 후 스포츠경향과의 단독인터뷰를 통해 "가족들과 식사를 한 뒤, 골목길로 접어들었는데 근접 센서가 울리더니 갑자기 차량이 급발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입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수입차량이고, 세계적인 명차로 알려진 브랜드인데 이게 말이되냐. 심지어 사고가 난 뒤 에어백도 터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설운도 "패소 하더라도 물러서지 않을 것"

사진=설운도SNS

경찰은 경찰 조사 결과 설운도의 아내는 약이나 술에 취한 상태가 아니라고 밝혔다. 설운도는 "무엇보다 이번 사고로 다친 여러 시민들께 죄송하다. 그나마 이 정도의 사고로 그친 것은 정말로 하늘이 도운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한 바 있다. 


한블리에서 인터뷰한 설운도와 설운도 아내 이수진은 당시 긴박했던 그날 저녁의 상황을 떠올렸다. RPM이 올라가며 급가속에 굉음을 내던 차량 안에서 설운도는 "이게 죽는 거구나" 라고 생각했다고. 


설운도는 사고 후 UPI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차량 제조사의 무성의한 태도를 지적하며 급발진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안사람은 운전 경력이 30년이고, 사고 지점은 우리 가족이 30년동안 살아서 잘 아는 곳이다. 운전 미숙으로 실수했다는 데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아내는 특히 천천히 운전하는 습관이 있는데, 늘 지나는 골목길에서 갑자기 과속을 한다? 아니다. AEB로 급제동이 걸린 차량이 어느순간 굉음을 내며 앞으로 쭉 출발했다. 사고 당시 비행기가 이륙할 때 치솟는 것 처럼 날아가는 기분이었다. 우리 가족만 겪은 게 아니라 사고 장소 주변 가게 사람들과 다수의 목격자가 봤다"고 말했다.


사고 한달이 지났음에도 해당 차량 제조사측에서는 차량을 구매한 소비자의 사고로 문제를 호소하고 있다고. 설운도는 "단순히 한국에서 차를 파는 것이 목적인가. 팔고 나면 그뿐인가. 정말 이렇게 하면 안된다"며 앞으로 소송을 진행해서라도 적극적인 대응을 할 계획"이라 밝힌 바 있다. 


정민정 기자 woojoo239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