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진짜 아니라서 침묵" 소유, 임영웅과 열애설에 아무말 못했던 이유

by나남뉴스

"진짜 아니라서 침묵" 소유, 임영웅과 열애설에 아무말 못했던 이유

가수 소유가 최근 임영웅과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 뒤늦게 해명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소유기'에는 '사실 그때 말야... 소유&정기고, 9년만에 밝히는 그 시절 그 때 이야기' 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소유는 과거 듀엣곡 '썸'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가수 정기고를 초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소유는 정기고를 두고 "오빠와 노래를 같이 부르면서 많이 친해졌다"며, 워낙 친하게 지내다보니 사귄다는 오해까지 받았다고 털어놨다. 

정기고 또한 소유의 말에 한 술 더 떠 "나는 우리 헤어졌다는 소리도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소유는 "내가 한번도 열애설이 난 적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과거 매드클라운이랑 한 번, 오빠랑(정기고) 한 번 난 적이 있다. 결론은 다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기고는 이날 소유와 '썸'을 부를 당시 35일동안 17kg을 뺐다고 밝혔다. 그는 소유와 처음 술을 마셨던 날, 결국 차에 구토를 하는 실수를 하고 말았다고. 정기고는 "(소유가) 아저씨들이 술 마시는 것 처럼 소주를 글래스에 따라주더라" 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소유는 정기고에 대해 "내가 컬래버 했던 사람들 중에서 가장 다가와줬던 사람이 정기고와 어반자카파였다. 매드클라운과는 데면데면했다. 다른 사람들과는 말도 안 걸었다. 녹음 할 때 서로 보지도 않았다"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임영웅, 제주도 방문한 진짜 이유는?

사진=임영웅sns
사진=임영웅sns

이어 소유는 최근에 임영웅과 제주에서 찍은 사진때문에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서도 "그냥 같은 가게를 간 것. 그것도 따로갔다. 나는 우리 스태프들이 있었다. 공항에서 마주쳐서 인사를 했다. 그래서 고깃집에서는 따로 인사를 안했는데 고깃집 사장님이 SNS에 올린거다"라고 설명했다.

소유는 열애설이 났지만, 임영웅을 언급하면 안 될 것 같아 더는 해명하지 못했다고. 그녀는 "진짜 아닌데 그 분을 언급하면 안될 것 같아서 말을 안했다. 팬들도 물어봤는데 대답을 안했다. 우리 찐 팬이라면, 아니라는 걸 알 것으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임영웅과 소유는 때아닌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두사람은 각자의 스케줄로 인해 제주도에 방문했고, 식사를 위해 한 고깃집을 갔는데 우연히 장소가 겹쳤던 것. 두사람이 방문한 시간은 달랐지만, 식당 사장이 SNS에 두사람 사진을 함께 올리며 열애설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양측 소속사는 곧바로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고, 임영웅 또한 라이브 방송을 켜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임영웅은 라이브방송에서 자신이 제주를 방문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작곡가 조영수를 보기 위해 제주를 방문했다며 "이렇게 놀러 왔다고 알려드리려 방송을 켰다. 밥 다 먹고 다시 숙소로 가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며 열애설을 간접적으로 부인한 바 있다.


정민정 기자 woojoo239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