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재혼 아이들이 더 좋아해" 박호산, 처가 식구들과 10년 같이 살았다

by나남뉴스

"재혼 아이들이 더 좋아해" 박호산, 처가 식구​들과 10년 같이 살았다
사진=나남뉴스

사진=나남뉴스

배우 박호산이 행복한 재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박호산, 민경훈, 승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은 "박호산 형은 우리들의 롤모델"이라고 말했다. 이에 탁재훈은 "무슨 기술이 있어야 하냐"고 질문했고 김준호는 "키스를 잘하시는 건가"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돌싱포맨'의 롤모델로 언급되는 박호산은 재혼 비결에 대해 "원래 누굴 만나도 오래 만난다. (재혼한 아내와) 결혼 할 사이가 아니었는데 그때 당시 장모님이 되게 무서운 분이셨다. 집에 한 번 놀러 갔는데 장모님이 '결혼식은 언제 올릴 건가?'라고 하셔서 '그런 건 아니고, 교제를 좀 더..'라고 했더니 '장난하나 자네?'라고 하셨다"며 장모님의 추진력이 한 몫 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둘 다 돌싱이었다. 그래서 결혼식에 손님들 모시기가 좀 그래서 결혼식을 연극 공연으로 대신했다"고 설명했다.


재혼 당시 두 아들에게 어떻게 설명했냐는 질문을 받은 박호산은 "우선 이혼하게 됐을 때는 아들들에게 '엄마 아빠가 따로 떨어져 사는 건 싫어서가 아니고 온도 차이 때문'이라고 했다. 실제로도 그랬다. '적도에 사는 사람과 남극에 사는 사람이 같이 살 수는 없잖아. 대신 너희들은 언제든 양쪽에 다녀가고 싶을 때 다녀가도 된다'고 말해줬다. 지금 아들들은 29살, 25살"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재혼할 때는 딱히 얘기할 게 없었다. 남자 셋이서 큰 원룸에 살았다. 사춘기 때 서로 벽 있게 살면 안 그래도 엄마 없는 상황에서 거리가 생길까 봐 큰 원룸에 살았다. 그러니까 당연히 내 여자 친구를 봤고, 나도 아이들이 연애할 때는 용돈을 올려줬다. 그래서 아이들이 재혼할 때쯤에는 더 좋아했다"고 털어놨다.

독박육아에 아이 더 낳고 싶지 않았다

사진=유튜브 'SBS Entertainment' 채널

사진=유튜브 'SBS Entertainment' 채널

박호산은 재혼 후 아내와 출산 문제를 두고 다툰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난 사실 아이를 갖기 싫었다. 아들 둘을 거의 혼자 키웠다 보니까 육아가 쉬운 게 아니지 않냐. 차라리 군대를 두 번 더 가지 싶었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근데 아내는 재혼이지만 아이가 없었기 때문에 아이를 갖고 싶다는 아내의 마음도 이해가 됐다. 그래서 길게 상의하다가 합의를 본 게 나를 육아에서 빼달라고 했다"며 "마침 장인, 장모님도 여건이 되셨고 내가 방송을 시작하면서 잘돼서 큰 집으로 이사한 후 장인, 장모님을 모시고 10년 같이 살았다. 막내가 열 살인데 작년까지 같이 사셨다"고 웃으며 말했다.


10년 동안 장인, 장모님과 함께 생활하며 가장 눈치 보였던 순간이 언제인지 묻자 박호산은 "편하게 해주셔서 엄마, 아빠라고 부르는데 두 분이 부부싸움 하시면 눈치가 보인다. 차라리 우리 부모님이면 껴들고 중재할 텐데 장인, 장모님이 싸우시는 날엔 조용히 방에 문 닫고 들어간다"고 답해 출연진들을 폭소케했다.


김채민 기자 chaemin97@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