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경찰의 음주측정 거부" UN 김정훈 충격 근황

by나남뉴스

"경찰의 음주측정 거부" UN 김정훈 충격 근황

가수겸 배우 김정훈

가수겸 배우 김정훈

남성 듀오 그룹 UN의 멤버였던 가수겸 배우 김정훈(43)이 경찰의 음주측정을 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나 김정훈은 음주측정을 거부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음에도 불구하고 사과는커녕 아무일 없었다는 듯 자신의 SNS에 새해 인사를 올리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9일 새벽,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김정훈이 타고 있던 차량과 다른 차량이 접촉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은 음주가 의심돼 김정훈을 상대로 음주측정을 요구했다. 그러나 그는 음주측정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재차 음주측정을 요구했으나 김정훈은 다시 불응했고 총 3차례에 걸쳐 음주측정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면허 운전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경찰은 음주측정을 거부한 혐의로 김정훈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만간 김정훈을 다시 소환해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정훈은 과거에도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전력이 있다.

그는 지금으로부터 13년 전인 지난 2011년 7월 3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해장국집에서 술을 마신 후 자신의 벤츠 차량을 타고 가다 이를 목격한 시민의 신고로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힌 바 있다.

당시 김정훈은 만취 상태로 차량을 몰았던 것으로 확인됐는데, 실제로 김정훈의 당시 음주측정 결과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음주측정 입건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새해 인사?

사진 출처: 김정훈 인스타그램

사진 출처: 김정훈 인스타그램

특히 김정훈은 당시 음주운전으로 입건돼 사회적으로 파장을 일으켰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에서 스케줄을 소화하면서 논란을 사기도 했다.

이후 언론을 통해 음주운전 적발 사실이 보도되기 시작하자 김정훈은 그제서야 자신의 미니홈피를 통해 뒤늦게 사과하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김정훈은 13년 전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먼저 사과하지 않았다. 앞서 김정훈은 최근 새해를 맞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새해 인사를 올렸다. 

김정훈은 인스타그램에 “새해엔 다들 좋은 일만 있기를”이라며 글을 올렸다. 그가 글을 올린 시점은 음주측정을 거부해 입건된 지 며칠 뒤였다. 당시에는 그의 음주측정 거부에 대한 사실이 기사화되지 않을 때였다.

때문에 대중들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이에 네티즌들은 김정훈의 인스타그램에 “왜 음주측정을 거부했느냐?”는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 

만일 그가 경찰조사에서 음주운전 사실이 드러날 경우 이미지 추락은 물론, 연예활동에 적지 않은 치명타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정훈은 데뷔 이후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연예인 중 한 명이다. 그는 전 여자친구와의 약정금 청구소송으로 논란을 야기한 바 있다. 그러다 2020년 전 여자친구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며 또 한 번 논란을 샀으나 결국 패소했다.


박길홍 기자 pademia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