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100세 때 다시봐요" 임영웅, 98세 팬에게 특급 팬 서비스

by나남뉴스

"100세 때 다시봐요" 임영웅, 98세 팬에게 특급 팬 서비스

기사내용과 무관한 사진 = 이미지 나남뉴스

기사내용과 무관한 사진 = 이미지 나남뉴스

가수 임영웅의 콘서트 후기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98세 모친과 함께 광주에서 임영웅의 전국 투어 콘서트 ‘아임 히어로’ 를 관람한 A 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임영웅의 팬이자 98세 어머니의 딸로 본인을 소개한 A 씨는 좋지 않은 컨디션에도 불구하고 콘서트장에서 팬은 물론, 콘서트 스태프가 배려해준 덕분에 공연을 제대로 즐길 수 있었다고 말하며 콘서트장에서 있었던 일들을 상세히 설명했다. 


A씨는 "사실은 엄마가 3시간 정도 콘서트를 견디실 수 있을까 당일아침까지도 결정을 할 수가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기사내용과 무관한 사진 = 이미지 freepik 제공

기사내용과 무관한 사진 = 이미지 freepik 제공

이어 "그 전날 다니시던 병원 가셔서 진통 주사 맞으시고 안과 가셔서 눈 세척도 하시고 컨디션 관리에 만전을 기했다. 저도 무릎 인대 파열로 수술한 지 한 달 갓 지난 뒤라 불완전한 걸음 상태로 엄마를 케어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하지만 걱정이 무색하게도 A씨와 어머니는 팬클럽 '영웅시대' 분들의 따뜻한 관심과 배려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겁게 기다릴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콘서트 스태프의 배려로 무사히 좌석을 찾아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영웅님의 배려를 느낄 수가 있었다. 친절하게 좌석 바꿔주신 영웅시대 두 분 너무 감사드린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임영웅 "100세 때도 만나요" 98세 팬을 위한 특급 팬 서비스

이미지 출처 = 임영웅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 임영웅 인스타그램

특히, 임영웅은 98세인 A 씨의 모친을 기억하고 “100세 때도 (콘서트에) 오시라” 말하며 사인을 해주는 특급 팬서비스를 보였다. 이에 A 씨의 모친은 “영웅이가 100살 때 만나자 해서 건강관리 해야 한다”며 너무나도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임영웅은 당시 어르신에게 100세 때 공연을 또 보러 오라는 의미에서 '할머니'라는 호칭 없이 이름만 적어 사인한 것으로 알려지며 '역시 임영웅' 이라는 반응을 얻었다. 


이어 "한 순간도 쉬지 않고 응원봉 들고 즐거워하시던 귀엽고 예쁜 우리 엄마. 이렇게 소중한 우리 엄마가 다음 날 거뜬히 일어나시며 '영웅이가 100세 때 만나자고 했다. 건강관리 해야 한다'고 그러신다. 감사한 일이다. 고맙다"라고 콘서트 후기를 전했다. 


끝으로 A씨는 "영웅님 너무 감사하다. 우리 엄마 100세 때는 엄마의 여섯 딸 모두 가야 한다. 티켓 구할 수 있는 넓은 곳에서 콘서트 하셔야 한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한편, 임영웅의 전국 투어 콘서트 ‘아임 히어로’는 팬을 위한 대기 공간, 추가 마련한 간이 화장실, 대형 스크린 설치, 좌석 안내는 물론 포토 스팟에서 사진 촬영까지 해주는 스태프들을 배치해 팬들을 기쁘게 했다.


신정민 기자 newsee102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