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출산직원 70명에 70억 쐈다" 부영그룹 회장, 파격 출산장려책 도입

by나남뉴스

"출산직원 70명에 70억 쐈다" 부영그룹 회장, 파격 출산장려책 도입

부영그룹이 출산한 직원들의 자녀에게 현금 1억원을 지급하는 등 파격적인 출산장려책을 도입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5일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저출산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2021년 이후 태어난 직원들의 자녀 1인당 현금 1억원을 지급하는 출산 장려책을 시행하겠다 밝혔다.

 

이같은 부영그룹의 파격적인 출산장려책으로 혜택을 받는 직원들은 70명으로, 지원규모는 총 70억에 이른다. 이중근 회장은 "해당 정책을 앞으로도 계속 운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국가로부터 토지가 제공된다면, 셋째까지 출산하는 임직원 가정에게 출생아 세명분의 출산장려금이나 국민주택 규모의 영구임대주택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부영그룹 홈페이지 

사진=부영그룹 홈페이지 

출산장려금으로 1억원을 지급하는 사례는 기업으로서는 최초다. 이중근 회장은"대한민국은 현재의 출산율로 저출산 문제가 지속된다면 20년 후 국가 존립의 위기를 겪게된다. 저출산에는 자녀 양육에 대한 경제적인 부담, 일과 가정생활 양립의 어려움이 큰 이유로 작용하는 만큼 파격적인 출산정책을 도입하게 됐다"고 전했다.


외에도 부영그룹은 자녀 대학 학자금 지급, 직계가족 의료비 지원, 자녀수당 지급 등의 다양한 복지제도를 운영중인 것으로 확인된다. 이중근 회장은 앞으로 저출산 극복을 위한 출산장려금 제도가 국내 기업 전반에 확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기업들의 참여를 위해서는 정부의 제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출산장려금을 직원들에게 수당으로 지급하면, 소득세 납부로 직원들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줄어들고 기업 또한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이 회장은 '출산장려금 기부면제 제도' 도입을 강조했다. 해당 제도는 회사 또는 대주주가 기부 방식으로 직원들에게 출산장려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지급된 출산장려금은 법인세와 개인소득세에서 기부금 공제로 차감하고 받는 사람도 세금을 면제해야 한다는 것이 이회장의 설명이다.

이중근 회장, 고향 주민들에게도 1억씩 쾌척 

사진=부영그룹 홈페이지 

사진=부영그룹 홈페이지 

한편, 이회장은 지난해 자신의 고향 마을 주민들과 초중고 동창 수백명에게 1명당 최대 1억원씩의 현금을 선물한 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이회장 측은 주민들 및 동창생들에게 계좌를 묻고 지급 의사를 알렸다.

 

이로써 이회장의 고향 마을 주민 280여명은 현금 2600만원부터 최대 1억원까지, 동창생들은 현금 5,000만원에서 1억원까지 개인 통장으로 세금을 공제한 뒤 지급받았다.

 

부영그룹 관계자에 따르면 "회장님이 남몰래 기부하려 했던 부분이다. 고향을 지켜준 사람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표현한 것"이라 밝혔다. 이회장은 그간 개인적으로 기부한 현금 약 1400억원, 선물세트나 공구세트, 역사책 등 기부물품까지 더하면 총 2400억 규모로 확인되며 부영그룹이 기부한 금액은 1조 1000억원에 달한다.


정민정 기자 woojoo239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