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진지한 얘기 하면 늘 싸워"…최민환·율희, 이혼 1년 전 고민 토로

by뉴스1

뉴스1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갈무리)

그룹 FT아일랜드 최민환(31)과 라붐 출신 율희(26·김율희)가 결혼 5년 만에 파경을 맞은 가운데 두 사람이 1년 전 갈등을 빚은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4일 최민환과 율희는 각자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혼 소식을 알렸다. 이들은 현재 이혼 조정 절차를 진행 중이며 세 아이에 대한 양육권은 최민환이 갖기로 합의했다.


이혼 소식이 알려지자 두 사람이 1년여 전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한 영상에 "이때부터 위기였구나", "안타깝다" 등 댓글이 달리고 있다.


당시 방송에서 두 사람은 진지한 대화만 시작하면 싸운다고 고백했다.

뉴스1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갈무리)

율희는 "(최민환이) 거의 매일 혼자 술을 2병 이상 마신다"며 "자연스레 서운했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그럼 제가 거기서 터진다. 오빠가 술김에 투정 부린 것일 수 있는데 난 그게 용납이 안 된다"고 말했다.


최민환은 "술김에 분위기상 저도 모르게 서운한 말이 나온다. 그럼 율희는 '내가 뭘 어떻게 했는데?' 이렇게 예민하게 반응한다. 그래서 다투게 된다. 내가 생각한 방향은 이게 아닌데 왜 대화가 이렇게 흘러가지 싶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는 평소에 참고 사는 것 같다. 하고 싶은 말이 많은데 의견을 얘기하기 시작하면 항상 갈등이 생긴다. 그래서 맞춰 주고 나름대로 배려해 준다. 그렇게 살다 보니 제 얘기를 잘 안 하게 되더라"라며 "진지한 대화를 위해 제가 시도를 많이 한다. 술을 마시거나 해서 얘기를 시작하지만 제 얘기를 받아주지 않는 느낌이 든다"고 설명했다.

율희는 "남편이 좀 취했다 싶을 때 생색을 진짜 많이 낸다. 항상 인정받고 싶어 한다. 저는 평소에도 '오빠 최고지, 잘하고 있어'라고 해주는데 대체 어디까지 더 인정해 줘야 하는 걸까"라며 억울해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크게 싸웠을 때가 오빠의 사소한 말 한마디에 감정이 격양된다. 술 안 마시면 그렇게 말 안 하는데 술만 마시면 말투가 변하고 갈등이 생긴다"고 토로했다.


오은영은 두 사람이 깊은 속 얘기를 하지 못한 채, 갈등을 완벽히 해결하지 않고 사과로 급히 마무리하는 것 같다고 봤다. 오은영은 "마음 안에 근본적인 문제가 남아있는 거 같다"며 갈등이 쌓일수록 부부 사이가 멀어진다고 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sb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