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이 사과하면 입 닫겠다는 각서 쓰겠다"…학폭 피해 남성 추가글

[핫이슈]by 뉴스1
뉴스1

배우 송하윤. ⓒ News1

배우 송하윤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남성이 "지금까지 사과를 못 받았다"며 심경을 추가로 전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송하윤 학폭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송하윤의 남자 후배이자 피해자라고 밝힌 A 씨는 "현재 미국에서 거주 중이라 '내 남편과 결혼해줘'라는 드라마를 약 한 달 전에야 접했다. 유튜브 쇼츠 영상을 보던 중 송하윤을 봤고, 전혀 모르는 이름이었으나 얼굴과 목소리가 익숙해 찾아보니 고등학교 점심시간에 전화로 저를 불러내 5교시가 끝나갈 때까지 약 90분간 잡아놓고 때렸던 누나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사건 이후 저는 그 누나가 전학 가기 전까지 피해 다녔고 전학 간 후에 어떻게 살았는지 관심조차 없었다"며 "그러나 쇼츠 영상을 보니 그때 일이 눈앞에 선명하게 지나가는 느낌으로, 손과 등에 땀이 났다. TV에 나와 과거와는 반대되는 행동하는 것을 보고 화가 났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시간도 많이 지났고 이제야 빛을 본 연기자의 앞날을 막는 것 같아 최대한 조용히 사과만 받고 폭행의 이유를 듣고 덮을 생각이었다. 본인이 기억하고 사과하고 싶고 과거를 뉘우치고 있다면 용서할 생각이었다. 그래서 제일 먼저 송하윤에게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A 씨가 "와 대박이네. 잘살고 있었구나. 나 고등학교 때 졸X 때리던 누나였는데", "누나한테 반포고 뒤 아파트 놀이터에서 싸대기를 30대 정도 이유 없이 맞았고 아직도 이유를 모른다. 20년이 지났지만 최소한 사과는 합시다" 등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으나, 송하윤은 아무런 답장을 하지 않았다.


이에 A 씨는 소속사 측에도 메시지와 이메일을 보냈다고. 그는 "세 번째 이메일을 보낸 후에야 '구체적인 얘기를 듣고 싶다'면서 답장이 왔다. 그래서 자세하게 2시간가량 통화했다. 근데 사측은 송하윤과 연락이 안 된다고 일단 만나자는 얘기만 반복했다"고 전했다.


A 씨는 "최소한 본인의 행동이나 잘못은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무릎까지 꿇으라는 소리도 할 생각 없다. 사과받고 폭행 이유라도 알려주면 입 닫겠다는 각서라도 쓸 용의가 있다"며 "그럼에도 송하윤은 회사 뒤에 숨어서 사과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동시에 "본인이 먼저 나서 용서를 구했다면 이렇게 공론화할 생각도 없었다. 타의 모범을 보여야 하는 연예인이 일말의 죄책감 없이 뻔뻔한 태도로 대중 앞에 서는 일은 대중을 기만하는 것이라 판단돼 공론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A 씨는 "마지막 방송 후 일주일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역시나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 혹시라도 법적 대응을 생각한다면 저는 무슨 일이 있어도 합의해 드릴 생각이 없으니 일말의 희망도 갖지 마라. 저는 이 누나의 아주 오래된 소문이 될 것 같다. 그리고 아직 안 끝났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하윤 측은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봄이 기자 sby@news1.kr

2024.04.23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