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비주얼이 다했다" 차은우,
'아형'들도 놀란 얼굴천재의 삶

by뉴스1

"비주얼이 다했다" 차은우, '아형'

© News1 JTBC 캡처

21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한 '아스트로(ASTRO)'의 차은우가 평소 보여줬던 '넘사벽 얼굴천재’, ‘모범생' 이미지를 깨고 센스있는 예능감과 '엉뚱' 매력을 보여줘 화제를 모았다.


이날 '아는 형님'에는 JTBC의 새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남주인공과 여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추는 차은우와 임수향이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차은우는 스스로를 '얼굴천재'라고 소개하며 이어 형님들의 항렬과 나이, 키, 몸무게는 물론 방송에서의 성향까지 미리 조사해오는 철저함을 보여줬다. 학창시절 최고 성적은 전교 3등, 중학교 때 꿈은 검사. 다시 한번 '넘사벽' 얼굴천재를 입증했다.


그는 "잘 생기면 뭐가 좋아?”라는 질문에 식당에서 불고기, 갈비찜 두 가지 메뉴를 놓고 고민하니 주인 분이 하나를 시키면 하난 서비스로 주겠다고 한 일화를 말하자 ‘두 가지 메뉴를 모두 돈 주고 시키는 사람도 있다’며 강호동과 이수근이 격분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는 이제까지 보여줬던 넘사벽 이미지와는 다르게 말 그대로 정말 ‘엉뚱’한 매력을 보여줬다. 자신의 콤플렉스는 ‘오리궁둥이’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희철은 차은우의 오리궁둥이 콤플렉스를 응용해 은우의 엉덩이가 모든 것을 탄력있게 튕겨내는 엉덩이 히어로급 개그를 연출해 출연자들에게 커다란 웃음을 선사했다.


차은우와 임수향의 찰떡같은 호흡과 센스있는 예능감으로 방송 직후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과 ‘차은우’가 주요 포탈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았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오는 27일 처음 방영될 예정이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ichi@news1.kr